검색어 입력폼

CDC, 자발적 '조직 개편' 예고.. "코로나19 대응 느렸다"

김나연 기자 입력 08.17.2022 10:11 PM 조회 2,041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오늘(17일) 코로나19 대응 미흡을 시인하며 자발적 조직 개편을 예고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은 이날 직원들에게 대대적 조직 개편을 포함한 '리셋'(reset·재설정)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악관이나 외부 압력에 따른 것이 아니라 CDC 내부에서 이뤄진 결정이라고 월렌스키 국장은 덧붙였다.

이에 따라 인사 이동, 신속한 정보 공개, 홍보실 개편, 자문 위원회 신설 등이 추진된다.

이같은 움직임은 CDC가 코로나19, 원숭이두창 등 전염병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비판 속에 나온 것이다.

월렌스키 국장은 정말로 힘겨운 3년이 지나면서 여기를 더 좋은 곳으로 만드는 게 자신의 책임이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애틀랜타에 있는 CDC는 연간 예산 120억 달러에 인원 1만1천여 명을 거느렸다.

그간 CDC는 자료 취합과 분석에 집중하느라 새로운 보건 문제 대응에는 재빠르게 나서지 못한다는 비판을 받았다고 AP는 전했다.

특히 유럽발 바이러스 유입, 마스크 착용 필요성, 공기 중 전파 가능성 등을 파악하는 데 빠르지 못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해왔다.

월렌스키 국장은 2021년 1월 취임했으며, 발빠른 대응, 소통 확대 등을 고심하다 4월 조직 재검토에 들어가 이날 개편안을 내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