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캐나다 교포 신용구, 코리안투어에서 "코리안 드림" 이뤘다

연합뉴스 입력 08.15.2022 10:11 AM 수정 08.15.2022 10:32 AM 조회 276
KPGA 우성종합건설 오픈 최종일 역전극으로 생애 첫 우승
동료들의 축하 물세례를 받는 신용구.[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캐나다 교포 신용구(31)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에서 '코리안 드림'을 이뤘다.


신용구는 14일 전남 영암군 사우스링스 영암 카일필립스 코스(파72)에서 열린 KPGA 코리안투어 우성종합건설 오픈(총상금 7억원) 최종일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4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친 신용구는 5타를 줄인 강경남(39)과 함께 최종 합계 13언더파 275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18번 홀(파4)에서 치른 두 번째 연장전에서 신용구는 3m 버디 퍼트를 넣었다.

세 살 때 이민 간 캐나다에서 열세 살 때 취미로 골프를 시작한 신용구는 미국 대학 무대에서 골프를 하다가 캐나다 매킨지투어와 차이나 투어, 그리고 콘페리 투어 등 미국프로골프(PGA) 하부투어를 거쳐 2019년부터 코리안투어에서 뛰고 있다.

이번이 신용구가 출전한 49번째 코리안투어 대회였다.

프로 대회 우승은 2015년 PGA 차이나투어 우한오픈에 이어 두 번째다.

신용구는 정교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지난해에는 다섯 번 톱10에 이름을 올리며 상금랭킹 21위(2억793만원)에 올라 가능성을 보였다.

올해는 다섯 번이나 컷 탈락을 겪는 등 다소 부진했으나 3주 여름 휴식기를 마치고 출전한 하반기 첫 대회에서 고대하던 생애 첫 우승을 따내는 감격을 누렸다.

우승 상금은 1억4천만원.

신용구는 "한국에서 너무 우승하고 싶었다. 이번 대회 때는 썩 샷이 좋거나 자신 있는 건 아니었지만 차근차근 풀어갔던 게 우승으로 이어졌다"면서 "빨리 2승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동선두 이동민(37)과 윤성호(26)에 3타 뒤진 공동5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신용구는 11번 홀까지 3타를 줄이며 우승 경쟁에 뛰어들었다.

12번 홀(파4) 보기로 주춤했지만, 16번 홀(파4) 버디로 공동선두에 올랐다.

신용구는 "경기 전에 5언더파를 치면 연장전은 가겠다고 생각했는데, 15번 홀에서 순위표를 보니 선두에 1타 뒤졌더라. 2타를 더 줄이면 우승하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먼저 경기를 끝낸 강경남이 지켜보는 가운데 신용구는 18번 홀(파4)에서 우승을 확정 지을 수 있는 3m 버디 퍼트를 놓쳐 연장전에 끌려갔지만, 두 번째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첫 번째 연장전은 파로 비긴 신용구는 두 번째 연장에서 티샷한 볼이 왼쪽으로 휘었지만 카트 도로에 떨어져 구제를 받는 행운을 누렸고, 비슷한 거리에서 시도한 강경남의 버디 퍼트가 빗나가자 침착하게 버디 퍼트를 홀에 떨궜다.

"강경남 선배의 기량을 알고 있어 버디를 잡아야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두 번째 샷은 워낙 잘 쳤다"는 신용구는 "버디 퍼트는 라인이 보였다. 들어갈 것 같았다. 그래서 자신 있게 쳤다"고 말했다. 

 

환호하는 신용구.[K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날 5언더파 67타를 몰아쳐 일찌감치 선두로 경기를 마친 채 2시간 가까이 기다렸다가 연장전에 나선 강경남은 통산 12승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강경남은 7번째 연장전에서 3번째 패배를 맛봤다.

김승민(22), 마관우(32), 황재민(36), 김찬우(23) 등이 1타가 모자라 연장전에 나가지 못하고 공동3위(12언더파 276타)에 올랐다.

공동선두로 최종 라운드 챔피언조에서 경기한 이동민과 윤성호는 나란히 4타를 잃고 공동13위(9언더파 279파)로 밀렸다.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9)은 공동18위(8언더파 280타)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공동24위(7언더파 281타)를 차지한 김민규(21)는 상금과 대상 포인트 1위를 지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