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빗장 푼 태국, 코로나 재확산 위기…확진자수 축소 발표 의혹도

연합뉴스 입력 07.05.2022 09:20 AM 조회 202
보건당국 "향후 10주간 신규 확진자 증가 전망…9월 정점 예상"
의료전문가 "실제 확진자 하루 5만명" 주장…정부 발표는 2천명 밑돌아
태국으로 입국하는 관광객들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달 1일 자로 외국인 입국 규제를 완화하는 등 팬데믹 이전 일상으로의 복귀를 선언한 태국에 코로나19 재확산 위험 신호가 켜졌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로 전환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축소 발표되고 있으며, 실제로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태국 보건당국은 방콕을 비롯해 관광객이 다수 유입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향후 10주간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지속해서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고 방콕포스트가 5일 보도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이번 주 들어 감염자 증가세가 관찰되고 있다"며 "백신접종이 급속한 확산을 막고는 있지만, 9월께 하루 확진자 4천명대를 기록하며 정점을 찍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금요일 코로나19 규제가 대부분 풀린 것이 신규 확진자 수 증가의 핵심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하위 변위인 BA.4와 BA.5가 태국에도 유입된 가운데 조만간 우세종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그는 전망했다.

신규 감염은 방콕과 주변 지역, 남부 국경 지역 등 주요 관광지에서 주로 발생했으며, 심각한 폐 질환을 앓는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이번 주 들어 630명에서 677명으로 증가했다.

태국 정부는 지난 1일 입국 외국인들이 사전 등록 플랫폼인 타일랜드 패스에 등록할 의무를 폐지했다. 코로나19 치료비 보장용 1만달러(약 1천300만원) 보험 가입 의무도 사라졌다.

자정까지였던 유흥업소 영업시간은 오전 2시까지로 연장됐고,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도 없앴다.

이러한 조치에 힘입어 해외 관광객이 유입되고 경기가 살아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태국 백신접종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아누틴 찬위라꾼 부총리 겸 보건부 장관은 앞으로 수 주 동안 신규 확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정부의 의료체계가 이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신규 코로나19 환자를 돌볼 여력이 있으며 공공보건에 해를 끼치지 않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 필요한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정부가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축소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현지 매체 네이선에 따르면 니티팟 치아라쿤 마히돈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지난 주말 실제 신규 감염자는 당국이 발표한 하루 약 2천명이 아니라 5만명 수준에 이른다는 정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코로나19의 팬데믹 지정을 해지하는 과정에서 당국자들이 감염자 수를 제대로 보고하지 않아 정부 발표 수치가 부정확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태국 정부가 발표한 전날 확진자 수는 1천917명으로, 최근 약 2천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니티팟 교수는 "정부는 진실을 밝히고 국민들에게 위험한 상황에 대처할 준비를 하라고 경고해야 할 때"라며 "과거처럼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상과 의료진이 부족한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국 제1야당인 푸어타이당의 유타퐁 짜라사티안 부대표도 최근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실제보다 적게 보고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