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독립기념일 축제 시카고 교외 총기난사로 6명 사망

이황 기자 입력 07.04.2022 12:26 PM 수정 07.04.2022 02:00 PM 조회 2,795
독립기념일인 오늘(4일) 시카고 교외에서 기념 퍼레이드 행렬을 겨냥한 무차별 총격 사건으로 30명 이상의 사상자가 나왔다.

경찰은 건물 옥상에서 백인 청년이 총기를 난사한 것으로 보고 달아난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AP와 로이터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일리노이 주 시카고 인근 하이랜드파크 경찰은 오늘(4일) 오전 독립기념일 퍼레이드에서 총격 사건으로 최소 6명이 숨지고 2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인근 병원 2곳에는 모두 31명의 부상자가 실려 왔으며, 이 중 대다수는 총상을 입었다고 CNN이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이 가운데 중상자가 적지 않아 사망자 수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하이랜드파크에서 오전 10시께 독립기념일 퍼레이드가 시작된 지 10여 분 뒤였다고 시카고 지역 매체들이 보도했다.

총성이 울리자 수백 명의 행진 참가자가 의자, 유모차, 담요 등을 내팽개치고 대피했다.

목격자인 마일스 자렘스키는 CNN방송에 자동소총 소리와 비슷한 20∼25발의 총성을 들었다며 피를 흘리는 사람들을 봤다고 말했다.

독립기념일 퍼레이드의 부대 행사인 어린이 자전거 대회에 참가한 5살 아들과 함께 현장에 있었던 주민 지나 트로이아니는 AP통신에 사람들이 가족과 떨어지고, 헤어진 가족을 찾는 등 혼돈이 벌어졌다면서 유모차를 버리고 아이만 안고 뛰어서 대피하는 사람도 있었다고 전했다.

총격이 벌어진 하이랜드파크는 시카고에서 북쪽으로 40㎞ 떨어진 부유한 마을로, 주민 대부분이 백인이다.

경찰은 총격범이 인근 건물 옥상에서 퍼레이드 행렬을 향해 총기를 무차별 난사한 것으로 추정했다.
옥상에서는 용의자가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고성능 소총 1정이 발견됐다.

현장에서 반 블록 떨어진 한 작은 오피스 빌딩에 경찰관 10여 명이 급하게 진입하는 장면이 목격됐으나, 이 빌딩이 범행 장소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AP가 전했다.

하이랜드파크 경찰의 현장 지휘관인 크리스 오닐은 기자회견에서 용의자는 대략 18 - 20살 나이의 백인 남성이라며 흰색 또는 푸른색 티셔츠를 입었고 검은색 장발에 작은 체격이라고 말했다.

레이크카운티 중범죄 태스크포스(TF)의 크리스토퍼 코벨리 대변인은 용의자 1명의 단독 범행으로 믿고 있다며, 여전히 무장한 상태일 수 있으니 주민들에게 집에 머물라고 당부했다.

코벨리 대변인은 이날 총격이 완전히 닥치는 대로 벌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연방 수사기관들과 협력해 대대적인 용의자 수색 작전을 벌이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