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추신수 동점포 크론 결승타…프로야구 SSG, LG에 3-1 역전승

연합뉴스 입력 05.23.2022 09:33 AM 수정 05.23.2022 09:42 AM 조회 149
SSG 추신수 동점 솔로 홈런

2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LG 트윈스의 경기. 8회말 SSG 공격 2사 상황에서 SSG 추신수가 중견수 뒤 솔로 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고 있다. 점수는 1-1 동점. 

프로야구 선두 SSG 랜더스를 2위 LG 트윈스에 역전승을 거두며 두 팀의 격차를 4게임으로 벌렸다.

SSG는 22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 경기에서 8회에 터진 추신수의 동점 솔로포와 케빈 크론의 결승타를 앞세워 LG에 3-1로 승리했다.

선두 경쟁을 벌이는 LG를 상대로 승리를 챙긴 SSG는 29승 2무 13패를 기록, 26승 18패인 LG를 4경기 차로 따돌렸다.

LG 선발 케이시 켈리(7이닝 4피안타 무실점)와 SSG 선발 이반 노바(7이닝 4피안타 1실점)의 팽팽한 투수전이 펼쳐지면서 7회까지 1-0의 접전이 이어졌다.

2회 선두 타자 채은성이 좌익수 옆에 떨어지는 2루타로 포문을 열자 오지환이 2루수와 유격수 사이를 꿰뚫는 적시타를 쳐내 LG가 선취점을 올렸다.

이후 7회까지 켈리가 무실점 투구를 해 LG가 1-0으로 앞섰지만, 8회 추신수가 홈런 한 방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추신수는 LG의 바뀐 투수 김진성의 5구째 낮은 직구를 걷어 올려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125m 대형 아치를 그려냈다.

SSG는 계속된 공격에서 최지훈이 우익수 옆에 떨어지는 안타로 출루한 뒤 도루로 2루까지 진루해 추가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최정이 볼넷으로 나간 뒤 크론이 LG 투수 정우영의 시속 154㎞의 직구를 공략해 우전 적시타로 최지훈을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SSG가 기어코 승부를 뒤집었다.

이어 박성한의 1루수 땅볼 때 정우영의 1루 커버가 늦으면서 2루 주자 최정이 홈까지 들어와 SSG가 3-1로 달아났다.

1루에서 박성한의 세이프 여부를 다툴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이미 비디오 판독 기회를 모두 소진한 LG는 실점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

결국 9회 등판한 SSG 투수 서진용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으면서 SSG가 LG를 상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LG 선발 켈리는 7이닝 4피안타 9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65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 기록을 세웠지만 불펜 난조로 승리를 날렸다.

SSG 선발 노바도 7이닝 4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하면서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대신 8회 2사 후 등판한 조요한이 시즌 두 번째 승리를 챙겼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