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비타민D 보충제, 자가 면역 질환 위험↓"

연합뉴스 입력 01.28.2022 09:37 AM 수정 01.28.2022 09:38 AM 조회 1,280
비타민D 보충제[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비타민D 보충제가 자가 면역 질환(autoimmune disease) 위험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는 대규모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다.

자가 면역 질환이란 면역체계가 자체의 기관, 조직, 세포를 외부물질로 오인, 공격함으로써 발생하는 질환으로 류머티즘 관절염, 다발성 경화증, 루푸스, 염증성 장 질환, 1형 당뇨병, 건선, 아토피성 피부염, 셀리악병 등이 이에 속한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 브리검 여성병원 류머티즘 전문의 카렌 코스텐바더 박사 연구팀이 50세 이상 남녀 2만5천871명(평균연령 67세)을 대상으로 진행한 무작위 대조군 설정 대규모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와 뉴스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News Medical Life Science)가 27일 보도했다.

임상시험 참가자들은 임상시험 시작 때 비타민D 결핍이 아니었고 자가 면역 질환 위험요인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들을 비타민D 보충제 2,000IU(국제단위) 투여 그룹과 위약(placebo) 그룹, 오메가-3 지방산 1g 투여 그룹과 위약 그룹 등으로 나누고 5.3년에 걸쳐 자가 면역 질환 발생률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비타민D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자가 면역 질환 발생률이 22%, 오메가-3 그룹은 대조군보다 1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D 보충제의 이러한 효과는 임상시험이 시작된 2년 후부터 두드러지게 나타나기 시작해 5년이 되면서 효과가 더욱 커졌다.

임상시험에 사용된 비타민D의 용량 2,000IU는 성인의 권장량보다 2~3배 많은 것이다. 일반적으로 69세 이하 성인은 하루 600IU, 70세 이상 성인은 하루 800IU가 권장되고 있다.

연구팀은 앞으로 몇 년 더 임상시험 참가자들의 자가 면역 질환 발생을 추적 조사할 계획이다.

비타민D는 면역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해 면역 시스템이 수행하는 여러 가지 기능을 활성화한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자가면역 질환은 80여 종이 있는 만큼 이 연구 결과는 매우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