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엔비디아, 진척 없는 ARM 인수 포기 준비 중"

연합뉴스 입력 01.25.2022 09:44 AM 조회 603
소식통 인용…"소프트뱅크도 IPO로 대안 마련 중"
엔비디아 로고

경쟁사인 영국 반도체 회사 암(ARM) 인수를 추진했던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가 각국 경쟁 당국의 승인이 떨어지지 않는 등 진척이 없자 인수를 포기할 준비를 하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엔비디아 측이 협력사들에 이번 인수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엔비디아는 2020년 9월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ARM을 400억 달러(약 47조9천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했으나 인수가 최종 확정되려면 미국과 영국, 중국, EU 등의 경쟁 당국 승인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문제는 각국 당국의 시선이 곱지 않은 데에 있다.

지난달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는 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의 영국 최대 기술기업 ARM 인수가 혁신과 경쟁을 저해할 수 있다며 인수 반대 소송을 제기했다.

영국 경쟁시장청(CMA)도 지난해 7월 이번 인수에 대한 1단계 조사 결과를 공개하면서 "경쟁 측면에서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했고,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이번 인수로 ARM의 지식재산권이 침해되는지 유심히 들여다보고 밝힌 바 있다.

다른 소식통은 엔비디아가 미국·영국·EU 등 당국의 승인을 얻어내더라도 기업 인수 관련해 허가를 잘 내주지 않는 중국 당국의 반대에 직면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소프트뱅크 측이 이번 인수가 성사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ARM의 기업공개(IPO)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소식통들의 진술과는 달리 엔비디아 측은 줄곧 공개적으로 이번 거래를 지지한다고 밝혀왔고, 소프트뱅크도 성명을 통해 "거래가 승인될 것이라는 데 여전히 희망적이다"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