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 "코로나 걸렸을 때 거의 죽을뻔했다" 증언 나와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2.07.2021 11:59 PM 수정 12.08.2021 12:00 AM 조회 4,165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코로나19 판정을 받았을 당시 혈중 산소 포화도가 위험 수준까지 떨어졌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어제(7일) CNN 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었던 마크 메도스는 최근 출간한 회고록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하기 전 혈중 산소 포화도가 86%까지 떨어졌다고 밝혔다.

혈중 산소 포화도는 통상 95% 이상을 정상 수준으로 보며 90% 아래로 떨어지면 저산소증으로 호흡이 곤란해져 위급한 상황이 될 수 있다.

메도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입원하던 날 아침 상황을 설명하며 그날 아침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가트럼프 전 대통령의 산소 포화도가 86%까지 떨어졌고 이는 위험할 정도로 낮은 수치라고 말했다고 적었다.

그제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보좌관들은 대통령에게 입원 조치를 하자고 제안했고, 트럼프 전 대통령은 월터 리드 군 병원에 입원했다.

메도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입원을 위해 전용 헬기로 이동할 때 자신의 서류 가방도들지 못할 만큼 약해진 상태였다고 전했다.

하지만 당시 백악관 관계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벼운 증상만 있으며 양호한 상태지만 예방적 조치를 위해 입원한다고 밝혔다.

메도스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백악관이 대통령의 상태를 속인 것이다.

이에 대해 조지워싱턴대학병원의 조너선 레이너 교수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나이 등을 고려했을 때 산소 포화도가 86% 수준이었다면 죽을 수 있을 정도로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CNN에 설명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