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SEC "미 상장 중국기업, 정부 소유인지 밝혀라"

박현경 기자 입력 12.03.2021 04:39 AM 조회 2,006
미 증권거래소에 상장된 중국 기업들은 앞으로 중국 정부가 소유하거나 지배하는 회사인지 여부를 의무적으로 공개해야 한다.

연방 증권거래위원회 SEC는 지난해 12월 연방 의회에서 통과된 '외국회사문책법'을 시행하기 위해 이런 내용을 담은 세부 규칙을 마련했다고 로이터통신과 CNBC방송 등이 어제(2일) 보도했다.

세부 규칙에는 미 회계 감독 기구인 상장기업회계감독위원회(PCAOB)의 감찰 조사를 3년 연속 거부하는 중국 기업을 상장 폐지할 수 있다는 조항도 담겼다.

외국회사문책법에 따라 시행되는 SEC의 새 규칙은 미 증시에 상장된 모든 외국 기업을 대상으로 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중국 기업들을 표적으로 삼은 것이라고 주요 언론들은 전했다.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도 어제 성명을 내고 50여 개국이 PCAOB의 회계 조사에 협력해왔지만 "역사적으로 두 곳만 그렇게 하지 않았는데 바로 중국과 홍콩"이라고 지적했다.

중국 당국은 SEC의 조치가 중국 기업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자 억압이라고 강력히 반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3일) 정례 브리핑에서 SEC의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중국 기업에 대한 정치적 압박이자 중국 발전을 억제하려는 또 다른 구체적인 행동"이라며 "우리는 이에 대해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은 앞으로 자신의 정당하고 합법적인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보복 조치를 예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