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계기상기구 "아시아 지난해 가장 더워…한국 28조원 손실"

연합뉴스 입력 10.26.2021 10:12 AM 수정 10.26.2021 11:10 AM 조회 124
기온상승은 극단적 날씨로 연결…많은 인적·물적 피해
 중국 산시성 홍수 피해 지역 걸어가는 주민


중국 북부 산시성 진중시의 홍수 피해 지역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각) 한 남성이 물에 잠긴 거리를 걸어가고 있다. 최근 산시성에서 연일 내린 호우로 인해 176만 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다고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아시아에서 지난해가 기온 기록이 시작된 이후 가장 더운 해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26일(현지시간) 발표한 연례 보고서 '아시아의 기후 현황 2020'에서 지난해 아시아의 기온이 1981∼2010년 평균보다 1.39도 높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WMO는 지난해의 구체적인 기온을 제시하는 대신 이전 해와의 편차를 제시했다.

특히 북극권인 러시아 베르호얀스크의 경우 38도를 기록하며 이례적으로 높은 기온을 기록했다.

이러한 기온 상승은 극단적인 날씨로 연결돼 많은 인명 피해를 초래했다.

지난해 아시아에서 홍수와 폭풍에 영향을 받은 인구는 약 5천만 명, 사망자는 5천 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기후 관련 위험에 따른 아시아 국가들의 연간 평균 손실 총액
아울러 각국이 당한 기후 관련 피해 규모도 수십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WMO는 전했다.

국가별로 중국의 연간 평균 손실 총액은 약 2천380억 달러(약 278조 원)로 가장 컸다. 인도가 870억 달러(약 102조 원), 일본이 830억 달러(약 97조 원), 한국이 240억 달러(약 28조 원)로 그 뒤를 이었다.

북한은 24억 달러(약 3조 원)의 손실을 본 것으로 추산됐다.

다만 경제 규모를 고려하면 타지키스탄의 피해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의 7.9%로 가장 컸다. 이어 캄보디아가 5.9%, 라오스가 5.8%의 피해를 각각 기록했다.

페테리 탈라스 WMO 사무총장은 "기후와 관련한 위험, 특히 홍수와 폭풍, 가뭄은 이 지역의 많은 나라에 중대한 영향을 끼쳤다"며 "이러한 영향이 결합하면 지속 가능한 개발에 상당한 타격을 입게 된다"고 경고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