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선교단 납치" 아이티 갱단 몸값 1천700만달러 요구

연합뉴스 입력 10.19.2021 09:58 AM 조회 897
8개월 영아 등 어린이 5명 포함…FBI 납치범들과 교섭 중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거리

미국과 캐나다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아이티 갱단이 몸값으로 총 1천700만 달러를 요구했다고 미국 CNN 방송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납치된 선교단은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북동쪽 교외지역인 '쿼와 드 부케'에 있는 한 보육원을 방문했다가 '400 마우조'라는 갱단에 납치됐다고 CNN은 월스트리트저널(WSJ)을 인용해 보도했다.

갱단은 선교단 1명당 100만 달러씩 총 1천700만 달러의 몸값을 요구했다고 CNN은 전했다.

납치된 선교단원의 국적은 미국인 16명, 캐나다인 1명으로, 8개월 된 아기를 포함한 어린이 5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리스트 키텔 아이티 법무장관은 "갱단이 선교단의 석방을 원하면 1천700만 달러를 달라고 했다"면서 이들은 갱단의 은신처에 억류돼 있다고 밝혔다.

키텔 장관은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아이티 경찰이 납치범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전하고, 협상은 몇 주가 걸릴 수 있다고 말했다.

납치된 선교단은 오하이오주에 본부를 둔 기독교 자선단체 소속으로 알려졌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해외에 있는 미국 시민의 복지와 안전은 국무부의 최우선 과제"라며 "우리는 아이티 고위 당국과 정기적으로 접촉하고 있으며 관계 기관과 계속해서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이티 소식통에 따르면 400 마우조는 전체 조직원 150명 규모의 갱단으로 사실상 쿼와 드 부케 지역을 장악하고 있다.

이들은 올해 1월부터 현재까지 외국인 29명을 포함해 최소 628명을 납치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