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후변화에 10년 사이 세계 산호초 14% 사라져"

연합뉴스 입력 10.05.2021 10:12 AM 수정 10.05.2021 10:13 AM 조회 338
경기도보다 넓은 면적…해양생물 25%의 서식지
홍해 산호초 위로 물고기들이 헤엄치고 있는 모습. ​

기후변화로 해수면 온도가 상승하면서 세계 산호초 14%가 10년 사이 사라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유엔이 지원하는 '세계산호초관찰네트워크'(GCRMN)는 73개국 1만2천여 개 지역에서 1978년부터 2019년까지 40년간 200만 차례 이상 산호초를 관찰한 결과를 토대로 산호가 '존재의 위기'에 빠졌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5일 내놨다.

보고서를 보면 2009년부터 2018년까지 10년 사이 세계 산호초의 14%에 해당하는 1만1천700㎢의 산호초가 사라졌다.

이는 경기도(1만195㎢)보다 넓은 면적이다.

군체동물인 산호가 군락을 이룬 것이 산호초다.

산호초는 해저 면적의 단 0.2%만을 차지하지만, 해양생물 25%의 서식지다.

관광을 포함해 산호초가 인간에게 주는 부가가치는 연간 2조7천억달러(약 3천207조8천700억원)로 추산된다.

산호초가 없어지는 가장 큰 원인은 수온이 급격히 변화하면서 산호에 영양을 공급하는 조류가 사라지면서 산호가 하얗게 변하면서 죽는 '백화현상'이다.

과거 1998년엔 세계 최대 산호초 지대인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등에 백화현상이 대규모로 발생해 세계 산호초 8%가 사라지기도 했다.

GCRMN 보고서를 작성한 연구진은 "세계적으로 산호 지대가 줄어드는 것은 이례적으로 빠르게 상승하고 높게 유지되는 해수면 온도와 관련됐다"라고 지적했다.

이외 과도한 어업활동과 수질 악화 등도 산호초에 피해를 주고 있다.

이번 보고서엔 다소 희망적인 내용도 담겼다.

세계 산호초 30%가 있는 동남아시아 '산호 삼각지대'(Coral Triangle)가 수온 상승에 덜 영향받고 심지어 회복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지역 산호 지대는 1983년보다 2019년에 더 넓었다.

연구진은 "산호 삼각지대가 보여준 회복력은 다양한 산호가 존재하는 것이 (수온 상승에 대응하는 데) 유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일 수 있다"라면서 "이는 기온상승에 직면한 상황에서 다른 종을 보호하고 또 복구하는 방법에 대한 통찰을 제공해 줄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벨리즈 케이 콜커 섬 바다 속 산호초에 백화현상이 나타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