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세코이야 국립공원내 나무 밑동 보호막 설치..산불 대응책 마련

박현경 기자 입력 09.17.2021 04:42 AM 수정 09.17.2021 07:20 AM 조회 2,626
세코이야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KNP 복합 산불로 지구상 가장 큰 나무를 포함한 수령 2∼3천년이 된 세쿼이아 나무들이 불탈 위기가 커짐에 따라 소방 당국이 긴급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

소방 당국은 세코이야 국립공원의 '제너럴 셔먼'을 포함해 공원 내 나무들을 살리기 위해 알루미늄으로 만든 보호막으로 나무 밑동을 감싸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 보호막은 산불로 열기가 뿜어나와도 단시간 동안은 버틸 수 있도록 해준다고 AP 통신이 어제(16일) 전했다.

미 서부에서는 산불이 계속 이어지자 구조물을 보호하기 위해 몇 년 전부터 이 보호막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레이크 타호 근처에서도 보호막을 두른 주택은 산불의 열기에도 견뎠지만, 그렇지 않은 주택은 파손됐다.

또 미리 잡목이나 덤불을 불태우거나 제거해 산불 영향을 덜 받도록 하는 조치도 취했다.

세코이야 국립공원 일대를 위협하는 KNP 복합 산불 2개 가운데 하나인 콜로니 산불은 9천 에이커 이상을 전소시킨 가운데 수일 안에 지구상 가장 큰 275피트 높이의 제너럴 셔먼을 포함해 세쿼이아 나무 2천 그루의 군락지가 있는 '자이언트 포레스트'를 덮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다만 현재는 연기 층으로 인해 산불이 급속하게 번지는 상태는 아니라고 소방 당국이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