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 신규 실업수당 다시 증가…허리케인 아이다 여파탓

박현경 기자 입력 09.16.2021 06:43 AM 조회 2,815
지난주 전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허리케인 아이다 여파로 증가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5∼11일까지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3만2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오늘(16일) 밝혔다.

전주보다 2만건 늘어나 3주 만에 증가세를 보였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2만2천 건보다도 만건 많았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전주보다 18만7천 건 감소한 267만 건으로 집계됐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지난주까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최저치 기록을 썼다.

하지만 이번에 다시 늘어난 것은 허리케인 아이다의 여파로 분석된다.

아이다가 휩쓸고 간 루이지애나주에서는 신규 실업 수당 청구 건수가 4천 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정부의 재정 부양 효과가 떨어지는 가운데 델타 변이가 계속 확산하는 상황도 고용시장 회복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오늘 지표는 지난 6일 연방정부의 추가 실업급여 지급이 종료된 이후 처음 집계된 것이다.

코로나19 사태로부터 빠르게 회복 중인 미 기업들이 역대 최대 수준의 인력 채용에 나서고 있어 더는 추가 급여를 받지 못하게 된 900만 실업자가 일자리를 다시 구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