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500명 중 1명 코로나19로 숨져..누적사망 66만3천명 넘겨

이채원 기자 입력 09.15.2021 11:38 AM 수정 09.15.2021 11:42 AM 조회 3,308
주민 500명 중 1명이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CNN 방송은 어제(14일) 밤 기준으로 미 존스홉킨스대학이 집계한 전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66만3천913명으로, 국민 500명 중 1명이 팬데믹 사태 후 코로나19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보도했다.

연방 인구조사국에 따르면 작년 4월 기준 전체 인구는 3억3천140만명으로, 0.2%가 코로나19로 숨진 셈이다.

그러나 '델타 변이'의 거센 확산세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4일 기준 최근 7일간의 하루 평균 코로나19 사망자를 2주 전보다 40% 증가한 1천888명으로 집계했다. 

지난 3월 초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신규 확진자와 입원 환자는 안정화하는 징후도 감지된다.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2주 전보다 5% 줄어든 15만2천177명,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3% 감소한 9만9천275명으로 집계됐다.

존스홉킨스대 데이터를 봐도 14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는 15만2천300명으로 올해 들어 가장 낮았던 6월 22일 1만1천303명의 13배가 넘는다.

또 같은 날 하루 평균 사망자는 1천805명으로 올해 최저점이었던 7월 5일의 218명과 견줘 8배가 넘게 치솟았다.

하지만 백신 접종 속도는 점점 더뎌지고 있다. 

CNN은 최근 1주 새 하루 평균 34만1천여명이 백신 접종을 새로 시작했는데 이는 1주 전보다 4%, 한 달 전보다 28% 하락한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