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유전자 진단" 23앤드미 나스닥 데뷔 첫날 21% 상승

연합뉴스 입력 06.18.2021 10:46 AM 조회 262
[23앤드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의 유전자 분석업체인 23앤드미(23andMe)가 나스닥 시장에 상장한 첫날인 17일(현지시간) 주가가 21%나 상승했다.

CNBC 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23앤드미는 이날 'ME'라는 종목 코드로 나스닥에 데뷔해 주가가 21% 오른 13.32달러에 장을 마쳤다.

23앤드미는 영국의 억만장자 리처드 브랜슨 회장이 이끄는 버진그룹의 기업인수목적회사(SPACㆍ스팩)인 'VG 애쿼지션 코프'와 합병을 통해 나스닥에 상장됐다.

23앤드미는 스팩 합병을 통해 6억달러의 자금을 조달했다.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둔 23앤드미는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유전자 검사 키트 등을 주력 사업으로 하는 업체로, 2006년 설립됐으며 구글 공동 창업자인 세르게이 브린의 전 부인인 앤 워짓스키가 공동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로 회사를 이끌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