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뉴욕서 아시아계에 망치 휘두른 여성 체포…30대 노숙자

박현경 기자 입력 05.13.2021 04:46 AM 조회 3,881
최근 전국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아시아계 여성에게 망치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용의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어제(12일)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뉴욕 경찰(NYPD) 증오범죄 수사팀이 노숙인 37살 여성 에보니 잭슨을 폭행과 무기 불법 소지 혐의로 체포했다.

잭슨은 지난 2일 저녁 8시 40분쯤 뉴욕 맨해튼 중심지의 한 길거리를 지나가던 31살과 29살 아시아계 여성 두 명의 머리와 팔 등을 망치로 내리쳐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잭슨은 두 여성에게 다가가 "마스크를 벗어라"고 소리친 후 여성들을 향해 망치를 마구 휘둘렀다.

공격받은 여성들은 이마가 찢어지는 등 중상을 입었다.

이들 중 대만 출신으로 박사 학위를 따기 위해 2019년 미국에 왔다고 밝힌 여성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엄마가 항상 조심하라고 당부한다. 미국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범죄가 자주 일어나고 있다"며 뉴욕이 안전해질 때까지 고국으로 돌아가 머물 계획이라 밝혔다.

이번 사건의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기 시작한 지난해부터 아시아인을 겨냥한 폭력이 늘어나던 가운데 발생한 것이어서 경찰은 증오범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