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조지아주 한인 윤락녀 3명 또 적발!

김혜정 입력 11.10.2016 01:46 PM 수정 11.18.2016 05:56 PM 조회 10,673
조지아 주에서 한인 윤락녀들이 또 적발됐다.

콜럼비아 카운티 셰리프국은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8일부터 이틀에 걸쳐 사우스 벨에어 로드에 위치한 킹 스파를 급습한 끝에 성매매와  성매매 알선 그리고 인신매매  등의 혐의로 한인여성들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된 한인은 올해 62살된 김 선오케이 ( Sun Okay)씨와 49살 최문숙 그리고  36살의 송선자 등 3명이다.

김씨와 최씨는 한인여성들을 스파 업소에 고용해 성매매를 알선해왔던 것으로 드러났고 송씨는 성관계를 조건으로 현금을 받아 챙겨왔다고 경찰은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