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데스밸리 또 '사람잡는 더위'.. 오토바이 관광객 사망

김나연 기자 입력 07.08.2024 02:58 AM 수정 07.08.2024 03:21 AM 조회 2,359
CA주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관광객 1명이 폭염을 이기지 못하고 숨졌다.

어제(7일) AP 통신에 따르면 데스밸리 국립공원은 이날 성명을 통해 최고기온이 127.94℉​까지 오른 데스밸리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관광객 6명 가운데 1명이 사망했으며 1명은 병원에서 온열질환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데스밸리 국립공원은 이들이 오토바이로 배드워터 지역을 여행하다 폭염을 이기지 못하고구조를 요청했다면서 현재와 같은 고온은 건강에 실질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데스밸리는 세계에서 가장 더운 곳 중 하나로 알려진 지역으로 라스베가스 기상청은 이번 주중에 데스밸리 방문자 안내센터가 있는 퍼니스 크리크의 최고기온이 129.92℉도까지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했다. 

데스밸리의 역대 최고기온은 지난 1913년 7월에 기록한 130℉​​이나 일부 기상학자들은 이 기록에 의문을 제기하며 지난 2021년 7월의 130℉​​가 최고 기록이라고 주장한다.

한편 국립 기상청(NWS)은 전체 인구의 약 10%인 3천600여만명이 사는 지역에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지난 주말 CA주 북부의 많은 지역에서 최고기온이 109.94℉​를 넘어선 가운데 레딩은 역대 최고기온인 118.94℉​를 기록했으며 애리조나주 피닉스는 역대 가장 높은 최저기온인 91.94℉​를 기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