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종차별적 발언" 알바니아 다쿠, 유로 2024 "2경기 출전 금지"

연합뉴스 입력 06.24.2024 09:18 AM 조회 439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에 출전 중인 알바니아 대표팀의 공격수 미를린드 다쿠(카잔)가 인종차별적인 발언으로 대회 2경기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23일(현지시간) "다쿠가 일반적인 행동 원칙과 기본적인 예의 규칙을 위반하고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축구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라며 "2경기 출전 금지 처분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UEFA는 이와 함께 알바니아축구협회에도 '스포츠 경기에 적합하지 않은 자극적인 메시지 전달'을 이유로 2만5천 유로(약 3천714만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여기에 알바니아축구협회는 서포터스의 그라운드 난입과 폭죽 사용에 따른 벌금 2만2천500유로(3천343만원)도 추가로 받아 총 4만7천500유로의 '벌금 폭탄'을 맞았다.

크로아티아축구협회도 서포터스의 폭죽 투척과 사용으로 2만8천유로(4천160만원)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

이로써 다쿠는 25일 예정된 스페인과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 나설 수 없게 됐다. 더불어 알바니아가 16강전에 오르더라도 출전할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알바니아(승점 1)는 조별리그 2차전까지 스페인(승점 6), 이탈리아(승점 3)에 이은 3위에 올라 있다. 크로아티아(승점 1)는 알바니아와 승점이 같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최하위다.

다쿠의 '망언 사건'은 지난 19일 치러진 대회 조별리그 B조 2차전 알바니아-크로아티아전에서 벌어졌다.

알바니아는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후반 추가시간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려 2-2로 비겼고, 다쿠는 경기가 끝난 뒤 알바니아 서포터스석으로 가서 메가폰을 잡고 선동적인 구호를 외쳤다.

외신에 따르면 다쿠는 메가폰을 잡고 세르비아와 마케도니아를 함께 욕하는 인종차별적인 말로 팬들을 선동했다.

다쿠는 코소보 출신이다. 코소보는 역사적으로 세르비아와 적대 관계에 있다.

다쿠는 지난 2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신의 발언을 사과했지만, 징계는 피할 수 없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