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국, "北서 군수품 수송" 러시아 선박 등 신규 제재

연합뉴스 입력 06.13.2024 10:09 AM 조회 299
영국이 북한에서 러시아로 군수품을 수송한 러시아 선박을 비롯한 50개 기업·개인에 대한 신규 제재를 1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영국 정부는 이날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지지를 위해 주요 7개국(G7)과 협력하는 차원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쟁 자금과 군수품 조달 능력을 압박할 수 있는 추가 제재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재 명단에 오른 '레이디 R'과 '앙가라' 등 선박 2척은 한국 정부가 지난 4월 다량의 컨테이너를 싣고 러시아와 북한으로 오가며 군수물자를 운송했다며 독자 제재한 선박이다.

이 가운데 앙가라호는 로이터 통신이 4월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를 인용해 지난 2월부터 중국에 정박해 있다고 보도한 배다.

'오션 AMZ', '카니스 파워' 등 영국과 G7의 러시아산 원유 제재를 위반하는 데 쓰이는 '그림자 유조선단' 선박 4척도 처음으로 제재 대상에 올랐다.

해상 보험을 운용하는 러시아 보험사 인고스타라흐 보험도 제재 대상이 됐고 러시아산 액화천연가스(LNG) 부문 운영·지원 업체 6곳에 대해서도 영국 정부의 제재가 부과됐다.

또한 러시아 군수 부문에 탄약이나 기계류, 마이크로전자공학, 물류 등을 공급한 업체도 제재 대상이 됐다. 여기에는 중국과 이스라엘, 키르기스스탄, 튀르키예에 기반을 둔 기업이 포함됐다.

모스크바 증권거래소(MOEX)를 비롯한 러시아 금융 기관들에 대한 제재도 추가됐다. 이는 미국과 공동으로 취한 조치다.

리시 수낵 총리는 "러시아의 군수 조달 능력을 압박하기 위한 조처"라며 "푸틴은 패배해야 하며 전쟁 자금 조달 능력 차단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영국은 지난달 백양산 1호를 운항하는 백양산 해운, 러시아 보스토치나야 항만회사 등 북한과 러시아의 '무기 대 석유'거래를 겨냥한 제재 를 발표한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