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GV70 우아함의 원천…서스펜션 제어부터 인공지능 주행모드까지

연합뉴스 입력 06.13.2024 09:26 AM 수정 06.13.2024 11:29 AM 조회 260
제네시스 테크토크…"과속방지턱 넘고 진흙길 달려도 안정적 주행"
제네시스 GV70 테크토크[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네시스만의 주행 성능과 아이덴티티(정체성)를 찾는 게 저희의 숙제입니다."

지난 12일 제네시스 GV70 부분변경 모델을 기획·개발한 연구자들이 경기 광주시에 위치한 스튜디오에 모두 모였다.

이날 열린 '제네시스 GV70 테크토크'에서 연구자들은 제네시스의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구현하기 위한 그간의 노력과 결과물을 소개했다.

윤진혁 제네시스R&H시험팀 책임연구원은 부분변경된 GV70의 승차감을 완성하는 핵심 부품으로 '하이드로 부싱'을 꼽았다.

부싱은 금속과 금속을 연결하는 소재로 차량 부품들이 움직이면서 발생하는 소음 및 진동을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흔히 사용되는 고무 부싱은 탄성만으로 충격을 흡수하지만, 하이드로 부싱은 내부 '오리피스'라는 관을 통해 흐르는 유체가 충격을 흡수하는 게 특징이다.

윤 책임연구원은 "하이드로 부싱을 통해 험로 주행 시 발생하는 진동이 2열 기준 40%가량 줄었으며, 과속방지턱을 넘은 직후 발생하는 잔진동도 큰 폭으로 줄었다"고 설명했다.

 

GV70에 적용된 하이드로 부싱[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속으로 움푹 파인 도로를 지날 때, 다른 차량이 갑자기 끼어들 때는 어떻게 승차감을 유지할까.

GV70의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프리뷰 ECS)은 전방 카메라와 내비게이션 지도 정보를 활용해 노면 정보를 사전에 인지하고 감쇠력(진동을 흡수하는 능력)을 조절한다.

예컨대 차량이 과속방지턱을 지나기 직전에는 상하 움직임을 줄일 수 있도록, 통과한 직후에는 남아있는 진동을 저감하도록 서스펜션이 자동 제어되는 것이다.

이번 GV70에는 프리뷰 ECS의 성능을 고속도로 주행 상황에 최적화한 'HBC'(고속도로 차체 거동 제어) 기술도 탑재됐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시스템을 켠 채로 달리다가 전방 차량이 갑자기 끼어들어 급감속하는 상황에서 HBC 기술은 차체의 상하, 앞뒤 움직임이 감소하도록 제어한다.

김형진 차량모션제어개발팀 책임연구원은 "HDA 주행 중 운전자는 갑작스러운 차량 거동 변화를 더욱 민감하게 느낀다"며 "HBC 기술을 통해 불필요한 탑승자의 거동을 최소화할 수 있어 운전 중 불안감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라고 했다.
 

제네시스 GV70 테크토크[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주행 모드 최적화 시스템 '오토 터레인 모드'도 업그레이드됐다.

오토 터레인 모드는 AI가 노면 환경을 일반 도로·눈길·진흙길·모래길 4가지로 구분해 주행 모드를 최적 상태로 제어하는 기능이다.

오토 터레인 모드는 GV80 등 상위 모델에 적용된 바 있으나, 이번 GV70에는 최초로 가속도 센서를 활용해 노면 경사를 판단하는 DBC(Downhill Brake Control) 기능이 더해졌다.

DBC 기능은 경사진 도로에서 주행 모드가 자동 변경돼 운전자가 당황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일정한 주행 모드를 유지하는 기능이다.

예컨대 경사진 길을 내려오던 중 비포장 도로가 아스팔트 도로로 바뀌더라도 차량이 알아서 진흙길 모드를 유지해주는 것이다.

위경수 차량제어기술개발팀 책임연구원은 "오토 터레인 모드는 노면 판단 정확도가 99%에 달할 정도로 고도화된 로직"이라며 "제네시스 전 차량이 커넥티트카가 될 만큼 날씨, 온도 등 실시간 데이터를 연계해 정확하고 안전한 성능을 제공하기 위해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제네시스 GV70의 DBC 기능[제네시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큰 화물 트럭이 지나가거나, 강한 바람이 측면에서 불어와도 차체가 흔들리지 않도록 잡아주는 '횡풍 안정성 제어' 기술도 GV70에 더해졌다.

횡풍 안정성 제어는 고속 주행 시 횡풍에 의해 차량이 순간적으로 과하게 조작·조향되는 현상을 방지하는 기술이다. 차량에 장착된 각종 센서가 차량 움직임을 감지해 초속 10m 이상의 바람이 분다고 판단되면 자동으로 차량을 제어한다.

이 밖에도 노면 소음과 반대 위상의 음파를 생성해 소음을 상쇄하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R', 바람 소리를 차단하는 이중 접합 차음 유리 등 GV70의 실내 정숙성을 유지하는 비결도 소개됐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외관뿐 아니라 내면으로도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인 '역동적 우아함'을 담기 위해 노력했다"며 "눈을 감고 차를 타도 누구나 제네시스임을 알 수 있을 주행 성능을 갖추기 위해 연구하고 있다"고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