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은지와 2인 1역 이정은 "아이돌과 똑같은 춤, 힘들었습니다"

연합뉴스 입력 06.13.2024 09:06 AM 조회 1,425
'낮과 밤이 다른 그녀'…20대가 50대로 변신하는 미스터리 코미디
'낮과 밤이 다른 그녀' 배우 이정은 배우 이정은이 13일 JTBC 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 신도림호텔에서 인삿말을 하고 있다. 



"드라마에서 정은지씨와 제가 둘이 함께 같이 춤을 추는 장면이 있어요. 아무래도 (정은지가) 아이돌 출신이다 보니까, 제가 정말 힘들었습니다."

배우 이정은과 그룹 에이핑크 소속 가수 겸 배우 정은지가 2인 1역을 맡아 코믹 연기를 선보일 JTBC 새 주말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가 오는 15일 첫선을 보인다.

이정은은 13일 오후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 신도림호텔에서 50대의 몸으로 20대의 역할을 맡은 데 따른 체력적인 어려움을 이렇게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은지는 "(이정은) 선배님이 춤을 정말 잘 추신다"며 "제 춤도 몇 번만 보시고 나면 다 추실 만큼 실력이 좋으셔서 저는 '묻어간다'고 생각했다"고 칭찬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20대 공시생 이미진이 해가 떠 있는 동안에만 50대의 모습으로 변하면서 벌어지는 일을 다룬 미스터리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정은은 50대의 모습으로 변신한 이미진을, 정은지는 20대의 이미진을 각각 연기한다. 50대로 변신한 이미진은 '임순'이란 가명으로 검찰청에 시니어 인턴으로 취업해 일하게 된다는 설정이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 배우 정은지와 이정은 배우 정은지(왼쪽)와 이정은이 13일 JTBC 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 제작발표회가 열린 서울 구로구 라마다서울 신도림호텔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이정은은 겉모습이 50대지만 실제로는 20대라는 설정에 맞춰 자전거로 버스를 추월하고 가파른 암벽을 쉽게 등반하는 모습을 연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정은은 "정은지씨와 비슷한 말투를 내기 위해서 은지씨 목소리를 녹음한 음성 파일을 받아서 연습했다"며 "운동 능력이나 움직임에서도 (정은지와) 공통점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을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정은지는 "내가 지금 30대인 것처럼 또는 20대가 된 것처럼 생각하고 행동하면 그 나이대로 살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은 것 같다"고 작품의 메시지를 해석했다.

이미진이 인턴으로 일하는 검찰청의 완벽주의자 검사 계지웅은 배우 최진혁이 연기한다. 계지웅은 뛰어난 업무 능력을 갖췄으나 예민한 성격 탓에 부하직원들을 괴롭게 하는 인물로 그려진다.

'미안하다, 사랑한다'(2004), '힘쎈여자 도봉순'(2017), '나의 위험한 아내'(2020)의 이형민 감독이 연출을 맡고, '굿캐스팅'(2020)의 박지하 작가가 각본을 썼다.

이 감독은 "'낮과 밤이 다른 그녀'에서 미진은 재주가 많은데도 취직이 안 되다가 50대의 모습으로 취업해 능력을 발휘한다"며 "능력이 뛰어나고 열심히 살아가는데도 취업하기 어려운 많은 미진이가 드라마를 통해 희망을 얻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