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40도 넘는 때이른 폭염에 그리스 아크로폴리스 낮시간 폐쇄

연합뉴스 입력 06.12.2024 09:34 AM 조회 310
중·남부 초등학교·유치원 휴교
그리스 당국이 40도가 넘는 폭염에 주요 관광지인 아테네의 아크로폴리스를 낮 시간에 폐쇄했다.
1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그리스 문화부는 이날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아크로폴리스를 폐쇄한다고 밝혔다.

관광객이 폭염으로 쓰러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이날 그리스 중부의 최고 기온은 43도, 수도 아테네는 42도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측됐다.

파르테논 신전이 있는 아크로폴리스는 그늘이 없는 언덕 지역으로 체감 온도가 더 높을 수밖에 없다.

문화부는 폭염이 이날부터 이틀간 절정에 달할 전망이라며 13일에 다시 아크로폴리스를 폐쇄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아테네를 비롯해 그리스 중부와 남부의 여러 지역에서는 초등학교와 유치원이 폭염으로 휴교했다.

그리스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인 북부 테살로니키는 오전 11시 30분까지만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그리스 정부는 전날부터 13일까지 공무원의 재택근무를 허용했고 야외에서 근무해야 하는 직원은 정오부터 오후 5시 사이에는 휴식하라고 권고했다.

많은 지방자치단체는 노인, 어린이 등 폭염 취약 계층을 보호하기 위해 에어컨이 설치된 관내 시설을 개방하고 있다.

이맘때 평균 기온은 20∼33도였으나 그리스에서는 6월에 폭염이 발생하는 빈도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리스 기상청은 폭염의 기세가 14일부터는 꺾여 주말에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