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인, 휴일에 홍콩여행"은 옛말…홍콩인은 중국·마카오로

연합뉴스 입력 06.11.2024 09:39 AM 조회 500
단오절 연휴 홍콩 찾은 중국인 33만명…중국 건너간 홍콩인은 3배 이상
중국의 휴일마다 홍콩이 중국 관광객들로 몸살을 앓았던 일은 이제 옛말이 됐다.
위안화 약세와 홍콩의 고물가, 중국의 하이난 면세점 육성으로 중국인들에게 홍콩의 매력은 떨어진 반면, 홍콩인들은 '가성비'를 따져 쉬는 날이면 너도나도 중국 본토로 건너가고 있다.

11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금∼일요일인 지난 7∼9일 홍콩인은 홍콩 바깥으로 총 130만회 여행을 떠났으며, 그중 89%가 중국 본토와의 국경 육로 검문소를 통과했다.

반면 같은 기간 홍콩으로 입경한 사람 수는 42만4천840명에 불과했고, 그중 33만3천692명이 중국 본토인들이었다.

이는 단오절 연휴(8∼10일)를 중국 본토에서 보내려는 홍콩인들이 같은 기간 홍콩을 여행하려는 중국인의 3배 이상이었다는 의미라고 SCMP는 설명했다.

홍콩 식당매니저협회 대변인 조너선 렁은 SCMP에 "요즘 성수기와 휴일은 더이상 우리가 전통적으로 보아온 모습으로 나타나지 않는다"며 "과거에는 그런 때면 자동적으로 매출 증가와 거리 인파 증가를 기대했지만 더 이상 그런 일은 없다"고 말했다.

이번 단오절 연휴 홍콩의 출·입경 수 통계는 평소 홍콩인들이 선전 같은 인접 중국 도시로 꾸준히 몰려가는 흐름과 보조를 맞춘다.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홍콩인들은 육로 검문소를 통해 7천400만회 이상 중국을 찾았다.

반면 같은 기간 중국인은 2천800만회 홍콩을 찾았을 뿐이다.

홍콩인들은 지하철로 바로 연결되는 선전에서 홍콩의 절반 혹은 3분의 1 물가로 쇼핑과 관광을 즐길 수 있다.

SCMP는 이에 코로나19 이전보다 홍콩 거리가 훨씬 한산해진 것처럼 느껴지고 있으며, 마카오 역시 각종 볼거리로 홍콩인 여행객을 끌어당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국 최신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월 홍콩 관광업계 매출은 전년 동월보다 14.7% 떨어지며 전망치를 한참 하회했다고 덧붙였다.

홍콩백화점·상점직원총회의 에릭 청 회장은 홍콩 당국이 현재 1회 여행당 5천위안(약 95만원)으로 제한된 중국 본토인들에 대한 면세한도를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