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넷플릭스 CEO, 오징어게임 발굴 소개하며 "콘텐츠 새시대"

김나연 기자 입력 05.27.2024 02:32 AM 조회 2,877
'오징어 게임' 촬영 현장 방문한 넷플릭스의 테드 서랜도스 공동 최고경영자(CEO)
넷플릭스의 테드 서랜도스 공동 최고경영자(CEO)는 어제(26일) 우리는 지금 세계 곳곳에서 콘텐츠와 훌륭한 스토리를 얻을 수 있는 새로운 시대에 진입하고 있다며 대표적인 사례로 황동혁 감독의 '오징어 게임'을 들었다.

서랜도스 CEO는 이날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넷플릭스의) 당신이 좋아하는 작품 바로 옆에서 이전엔 볼 방법도 없었거나 이전엔 알지도 못했던 한국이나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만들어진 놀라운 스토리를 발견할 수 있다며 이처럼 말했다.

서랜도스 CEO는 이와 관련한 대표적 사례로 황 감독의 오징어 게임이 제작된 스토리를 들었다.

그는 오징어 게임의 감독은 오징어 게임을 영화로 만들기 위해 거의 10년 동안이나 투자자를 찾아 헤맸다며 영화 제작 계획을 사실상 거의 포기했을 때 한국의 넷플릭스 팀을 만났다라고 설명했다.

한국의 넷플릭스팀은 황 감독에게 "스토리가 정말 훌륭하지만 작품의 세계관이 큰 것 같다. 세계관을 좀 더 작게 쪼개고 세계관에 대한 설명을 좀 더 붙이는 게 어떻겠느냐"라고 조언했다고 서랜도스 CEO는 말했다. 

서랜도스 CEO는 "황 감독은 각본을 쓰기 시작했고, 오징어 게임을 만들었다"며 "그리고 그 작품은 전 세계에서 넷플릭스 역사상 가장 많이 본 작품이 됐다"라고 언급했다.

지난 2021년 넷플릭스에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단 4주 만에 전 세계 각국 순위 차트를 휩쓴 바 있다. 

서랜도스 CEO는 또 "영화나 TV 시리즈가 모국에서 통한다면 그 작품들은 그 나라 정통 작품일 것"이라며 "전 세계 관객들은 바로 그런 정통성을 고른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달리 미국 국내와 글로벌 관객의 입맛을 동시에 충족시키려는 시도가헐리웃 영화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 영화의 글로벌화가 관객들과 미국 영화를 단절시켰다고 생각한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이 줄어든 것도 바로 그 점 때문이라고 말했다.

광고형 멤버십 출시가 오랜 기간 유지해온 무광고 원칙을 훼손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광고에 개의치 않고 좀 더 저렴한 구독료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선택지를 넓혀준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