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베츠·오타니, 24년 만의 MVP 집안싸움 연출하나…AL 소토 독주

연합뉴스 입력 05.21.2024 09:34 AM 수정 05.22.2024 09:29 AM 조회 540
미국프로야구(MLB)에서 24년 만에 한 팀이 최우수선수(MVP) 투표 1, 2위를 배출할 수 있을까.

MLB닷컴은 20일(현지시간) 전문가 43명을 대상으로 2024시즌 MVP 모의 투표를 진행했다.

내셔널리그(NL)에서는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무키 베츠와 오타니 쇼헤이가 1위 표를 각각 23장, 18장을 가져가며 1, 2위에 올랐다.

실제 MVP 투표에서 같은 팀 선수가 1, 2위를 차지한 것은 1969년 이래 6차례 있었다. 2000년 제프 켄트-배리 본즈(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최근 사례다.

베츠와 오타니 중 누가 MVP가 되더라도 양대 리그에서 모두 MVP를 받아본 선수가 나온다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베츠는 보스턴 레드삭스 시절인 2018년, 오타니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뛰던 2021년과 2023년에 아메리칸리그(AL) MVP에 올랐었다.

반면 AL에선 외야수 후안 소토(뉴욕 양키스)가 1위 표 28장을 얻으며 독주했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트레이드된 소토는 양키스의 화력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소토가 48경기 타율 0.311, OPS 0.963, 11홈런, 37타점으로 활약하는 사이 양키스의 경기당 득점은 지난해 4.15개(25위)에서 4.85개(5위)로 상승했다.

남은 1위 표는 외야수 카일 터커(휴스턴 애스트로스), 내야수 거너 헨더슨(볼티모어 오리올스), 외야수 에런 저지(양키스), 내야수 보비 위트 주니어(캔자스시티 로열스)가 나눠 가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