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졸업식 돌며 1인당 천달러씩 뿌린 갑부.."나도 루저였지만…"

김나연 기자 입력 05.21.2024 02:41 AM 수정 05.21.2024 02:42 AM 조회 4,742
매사추세츠 다트머스 대학 졸업식에서 억만장자 자선가가 졸업생들에게 각각 1천달러를 선물했다고 AP 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지난 16일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선물한 자선가는 그래닛 텔레커뮤니케니션즈(Granite Telecommunications)의 창업자인 로버트 헤일이다.

미국프로농구(NBA) 보스턴 셀틱스 지분도 보유하고 있는 그는 포브스지 추정 순자산이 54억달러에 달한다.

헤일은 4년 전부터 졸업생들에게 현금을 선물로 안기는 기부를 시작했다.

그는 AP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학생들이 축하할 일이 거의 없었던 코로나 팬데믹 시기에 기부를 시작했다며인생에서 모험하고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헤일은 특히 학생들이 1천달러 중 절반인 500달러는 자신을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 500달러는 다른 사람들을 위해 기부하도록 하고 있다.

이날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받게 된 졸업생은 1천여명이다.

자신과 아내 카렌이 인생에서 경험했던 가장 큰 기쁨이 기부였던 만큼 학생들도 이를 느끼게 해주고 싶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졸업식에서 "우리는 여러분에게 두 가지 선물을 주고 싶다. 하나는 우리가 주는 선물이고, 또 다른 하나는 기부라는 선물"이라며 지금과 같은 힘든 시기에는 나눔과 배려, 기부의 필요성이 더 크고, 우리 공동체는 여느 때보다 여러분의 아량을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가 아마도 여러분이 지금까지 만나본 사람 중 가장 '루저'일 수 있다"며 2002년 닷컴 붕괴로 운영하던 회사가 파산하는 등 성공하기까지 험난한 일도 많았다고 회상했다.

헤일은 또한 학생들의 1천달러의 절반을 기부하도록 강제할 방법은 없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대다수의 사람이 옳은 일을 하고 그로 인해 기뻐한다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

졸업식에서 돈다발을 받게 된 졸업생 죠슈아 버나딘은 "모든 사람이 몇초간 충격을 받았고, 그러고 나서 모두 행복해했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버나딘은 아직 자신의 몫인 500달러로는 무엇을 할지 정하지 못했다면서도 나머지 500달러는 대학에서 참여했던 극단과 성가대에 기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해에는 매사추세츠 보스턴 대학 졸업식에서 기부 선물 보따리를 풀었던 헤일은 내년에도 더 많은 기부를 할 계획이다.

단​ 그가 내년에 어느 대학의 졸업식에 나타날지는 아직 미지수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ksepdy 1달 전
    멋진넘! 난...머리는.... 실천은? ㅜㅜ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