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부 비판 못 참는 니카라과…대통령 동생도 예외 없다

연합뉴스 입력 05.20.2024 10:22 AM 조회 199
"오르테가 부재시 정권 기반 무너질 것" 인터뷰 수시간만에 경찰 압수수색
중미 니카라과에서 대통령 동생이 정부 비판 언론과 인터뷰한 지 수 시간 만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압수수색을 당했다.

20일(현지시간) 니카라과 언론 라프렌사와 아르헨티나 매체 인포바에 등에 따르면 니카라과 경찰은 전날 밤 수도 마나과에 있는 움베르토 오르테가(77) 전 국방부 장관 자택을 대상으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움베르토 오르테가 전 장관의 휴대전화와 랩톱 컴퓨터 등을 가져간 뒤 "이동할 때 경찰에 즉각 보고할 것"을 통보했다고 라프렌사는 보도했다.

이번 조처는 움베르토 오르테가 전 장관의 인포바에 인터뷰 기사가 온라인에 게시된 지 몇 시간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그는 인터뷰에서 자기 형인 다니엘 오르테가(78) 대통령 부재 이후 정권 붕괴 가능성에 대해 언급하며, "다니엘 오르테가 측근 그룹이 권력을 유지하기는 굉장히 어렵고, 제대로 모이지도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움베르토 오르테가 전 장관은 "대통령 유고 시 대혼란을 막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군대"라며 "군은 경찰과 협력해 이른 시일 안에 선거 절차를 보장하는 방법을 찾아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거 산디니스타 민족해방전선(FSLN)을 이끌며 소모사 가문 독재에 함께 저항했던 동생에 대한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의 '탄압'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은 2019년 정치범 석방을 요구하는 동생을 '반역자' 또는 '테러리스트의 옹호자'라고 맹비난하며 "자중할 것"을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움베르토 오르테가 전 장관은 "내게 암살 시도가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나, 그게 형의 지시는 아닐 것으로 믿는다"며, 정부 비판적인 자세를 굽히지 않고 있다.

1985∼1990년 한 차례 정권을 잡았던 오르테가 대통령은 2007년 재선 뒤 개헌을 통해 연임 제한을 없애고 줄곧 대통령직을 유지하고 있다.

최근에는 자신의 정당인 FSLN의 주요 행사에 공무원을 동원하거나 정부 부처 공무와 연동시키는 등의 지시를 내렸는데, 매체 라프렌사는 이를 두고 "독재 정권으로 가는 북한식 개인숭배"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앞서 니카라과는 북한에 공관을 설치하고 주한 대사관을 폐쇄한다는 결정을 발표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