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국 최대 성소수자 단체 바이든 지지, 6개 경합주서 집중 지원

서소영 기자 입력 05.20.2024 09:04 AM 조회 1,799
선거자금 200억원 후원…"'평등권 투표자' 7천500만명 투표로 이끌 것"
중동 전쟁 이후 청년 및 유색인종, 진보 진영 등 기존 지지층 이탈에 시달리고 있는 조 바이든 대통령을 위해 성소수자(LGBTQ+) 단체가 지원 사격에 나선다.

전국 최대 성소수자 단체인 휴먼 라이츠 캠페인(HRC)은 오는 11월 대선에서 바이든 대통령 재선을 지원하기 위해 1천500만달러를 후원할 예정이다.

이들은 특히 펜실베이니아, 미시간, 위스콘신, 조지아, 애리조나, 네바다 등 6개의 경합주에 집중, 이들 지역에서 정치 광고 집행 및 직원 고용, 지원 유세 및 행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맞대결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은 전반적으로 유동층 표심에서 최근 위태로운 모습을 보인다는 것이 HRC의 분석이다.

이 단체는 이번 대선의 경우 전체 유권자 중 7천500만명이 이른바 성소수자 권리문제로 지지 후보를 정하는 '평등권 투표자'이며, 이는 2020년 6천200만명에 비교해 1천만명 넘는 증가세를 보인 수치다.

이들 유권자의 3분의 1은 현재 바이든 대통령을 확실하게 지지하지 않고 있다고 단체 측은 분석했다.

특히 1만표 안팎에서 당락이 좌우되기도 하는 경합주의 경우 수십만명이 투표권을 행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또 다른 수십만명은 아예 바이든 대통령의 정책 자체에 의구심을 품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는 제3당 후보에게 표를 던질 수 있다고 단체 측은 우려했다.

켈리 로빈슨 HRC 회장은 주별로 분석해 보면 이들 유권자의 표가 결정적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대선 당시 애리조나에서 1만표 차로 승리를 거둬들였는데, 그곳에는 140만명의 '평등권 투표자'들이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강력한 집단이고, 그들이 투표장에 나오게 하는 것이 우리 입장에서는 중요하다며 우리는 저인망식 접촉을 통해 우리 회원들의 투표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재임 기간 전국 단위의 동성결혼을 합법화하고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허용했으며, 정부 기관 차원에서 성소수자 평등을 지원하도록 독려했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같은 성소수자 정책을 대표적인 '좌 편향' 정책으로 규정, 이를 되돌릴 것임을 장담한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각종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과 박빙 구도를 이어가고 있지만, 선거 당락에 결정적인 경합주만 놓고 보면 경쟁자에 여전히 뒤진 상황이다.

최근 뉴욕타임스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위스콘신을 제외한 5개 주에서 모두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뒤졌다. 
댓글 5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herrycherry 27일 전
    권력만 잡으면 됨.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27일 전
    이분들이 소위 뒷구녕으로 뭔가를 해서 아이를 갖을수 있는 초능력 신비한 능력을 가진 분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파드론 27일 전
    민주당... 투표를 위해서라면 자식도 팔을 놈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Asdfggd 27일 전
    성소수자분들 차별하는건 아닌데 진짜 같이 일하거나 이야기 나누다보면 다들 정상은 아님. 생각하고 이야기하는 모든것이 동성이야기거나 아름답다 멋있다. 물론 창의적인것도있고 나름 독특한것도 있지만 진짜 머리속엔 뒷x만 생각하는듯 할때가 대부분인듯. 암튼 상종하기 싫은 종자들인건 사실인듯함.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blueocean 26일 전 수정됨
    앞으로 미국 대통령 취임때 성경에 손을 얹고 선서하는 것은 없어져야 한다. 성경에 이르기를 성소수자 동성애자 이들은 저주받아 죽어야 할 자들이고 이들을 옹호하고 보호하는 대통령이 이런식으로 선서하는 것은 가증스러운 것입니다. 기독교 정신으로 세워진 이 나라는 이미 이러한 정신을 차버린 지 한참인데 아직도 이렇게 선서하는 것은 더 이상 있어서는 안 될 가증스러운 죄악중 하나입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