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탑건과 AI의 공중전 첫 공개…미군 실험 결과는 "현실성 확인"

연합뉴스 입력 04.22.2024 09:45 AM 조회 417
작년 9월 미 에드워즈 공군기지서 근접 전투 비행
"AI 기술 중요한 진전" 자평…누가 이겼는지는 미공개
미군의 AI F-16 전투기와 유인 F-16 간 공중전 시험[미 고등계획연구국(DARPA)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인공지능(AI)이 조종하는 전투기와 인간 조종사가 모는 전투기가 하늘에서 맞붙는다면 누가 이길까.

미국에서 AI 전투기와 유인 전투기의 공중전 시험이 처음으로 실시됐다고 미국 뉴스위크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국방부 산하 고등계획연구국(DARPA)은 지난해 9월 미 캘리포니아 에드워즈 공군기지 상공에서 이뤄진 이 시험의 일부를 공개했다.


당시 AI가 조종하는 F-16 개조 전투기(X-62A)와 인간 조종사가 모는 F-16이 최대 시속 1천931㎞로 상대방 주변을 비행했다. AI F-16이 방어 및 공격 기동을 하며 유인 전투기에 약 610m까지 근접했다.

가시거리 내 근접 공중전으로 불리는 이른바 '도그파이트'(Dogfight)가 벌어진 것이다. 이 공중전에서 어떤 F-16이 우위를 차지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DARPA는 이번 공중전은 AI가 항공기를 조종하는 자율 전투시스템을 개발하는 '공중전 진화'(ACE) 프로그램의 중요한 진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랭크 켄달 미 공군장군은 기계학습(머신러닝) 기반 AI 자율성이 "어떻게 역동적인 전투 기동 비행에 안전하게 사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또 2023년은 ACE 프로그램이 "기계학습을 공중에서 현실로 만든 해"라고 평가했다.

2022년 12월 ACE 프로그램이 시작된 이후 21차례의 AI 전투기 시험 비행과 함께 그 결과를 토대로 10만회 이상의 소프트웨어 수정이 이뤄졌다.

DARPA는 AI 전투기 개발 상황과 관련,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자세한 정보는 제공하지 않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