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북태평양 꽁치 어획량 상한 10% 줄인다…한중일 등 합의

연합뉴스 입력 04.18.2024 09:07 AM 수정 04.18.2024 02:33 PM 조회 188
일본 홋카이도에서 잡힌 꽁치[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중국, 일본, 대만 등 9개 국가·지역이 올해 북태평양 꽁치 어획량 상한선을 더 낮추기로 합의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태평양수산위원회(NPFC)는 이날까지 나흘간 오사카에서 열린 연차회의에서 어획 자원 상황에 따라 총어획량 상한선을 산출하는 새로운 관리 규칙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NPFC 회원국들의 올해 꽁치 어획량 상한선은 종전 연간 25만t에서 22만5천t으로 10% 감축된다.

NPFC에는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EU), 러시아, 바누아투도 참여하고 있다.

NPFC는 북태평양 공해 수역에 서식하는 수산 자원을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하기 위해 2015년 출범한 지역 수산 기구다.

각국별 어획량 배분은 추가로 협상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