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이어 新전기차시장 부상한 인도…현대차·테슬라 투자 박차

연합뉴스 입력 04.15.2024 10:05 AM 조회 324
올해 인도 전기차 66% 성장 전망…중국 1분기 성장률 4개분기만 최저
현대차, 현지업체와 배터리셀 공급계약…테슬라, 인도공장 준공 예정
인도 자동차시장[EPA=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기차 시장인 중국의 성장세가 주춤하는 사이 인도가 새로운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올해 인도 전기차 시장이 다른 지역을 상회하는 60%가 넘는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자 현대차·기아, 테슬라 등 글로벌 전기차 선두 업체들이 앞다퉈 투자에 나서고 있다.


14일 시장조사기관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인도의 전기차 판매량은 작년 대비 66% 증가해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4%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인도의 전체 자동차 판매는 전년 대비 8.2% 증가한 410만대로, 이중 전기차 판매 비중은 2%(8만2천대)가량으로 집계됐다.

현재 인도 정부는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30%까지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보조금 제도 정비 및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나섰다.

지난해 인도 전기차 시장은 현지 업체인 타타가 70%로 압도적 점유율을 차지한 가운데 MG(14%), 마힌드라&마힌드라(7%), 시트로엥(2%), BYD(비야디·2%) 등이 뒤를 이었다.

중국,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가 둔화한 상황에서 인도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는 주목받고 있다.

중국승용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 내 전기차 판매량은 103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14.7%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2분기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BYD가 프리미엄 브랜드 덴자의 4개 차종을 포함한 9개 차종의 가격을 내리는 등 중국 내에서 전기차 가격 인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지만 판매 속도는 계속해서 둔화하는 모습이다. 



현대차·기아, 인도 엑사이드 에너지와 배터리셀 현지화 MOU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가 새로운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하면서 현대차·기아, 테슬라 등 전기차 선두 업체들도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먼저 현대차·기아는 지난 8일 경기 화성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인도의 배터리 전문기업인 엑사이드 에너지와 인도 전용 전기차의 배터리셀 현지화를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현대차·기아 전용 배터리셀 개발과 생산, 전동화 전반에 대한 파트너십 확대, 원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동 협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엑사이드는 향후 리튬인산철(LFP) 배터리셀을 현대차·기아 생산 거점에 공급할 예정이다.

전기차 공급망 현지화를 통해 인도에서 전기차 리더십을 구축하겠다는 현대차그룹의 전략으로 풀이된다.

미국 최대 전기차업체인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도 이달 22일 인도를 방문해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회담하고, 신규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테슬라의 인도 진출은 미국과 중국의 전기차 수요 둔화, 중국 자동차업체들과의 경쟁 심화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인도 정부는 지난달 전기차 수입 관세를 조건부로 인하할 것이라고 발표했고, 이에 따라 테슬라는 독일 공장에서 인도로 수출할 차량의 생산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인도가 새로운 전기차 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며 "현지 업체들의 막강한 장악력을 가진 중국에 비해 인도는 진입장벽이 다소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