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란, 360기 날렸는데 99% 격추…"작전 성공" vs "실망"(종합)

연합뉴스 입력 04.15.2024 09:12 AM 조회 270
이스라엘 방공망 탄탄한데다 대비할 시간 준 결과
이란 미사일 능력 과시 효과도
"공격은 막았지만…이스라엘, 1조5천억원 쓴 듯"
이란 미사일 요격하는 이스라엘 아이언돔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효과가 입증된 자폭 드론(무인기)과 미사일을 혼용한 대규모 공습 전술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이뤄진 이란의 공격 과정에서는 큰 힘을 쓰진 못한 것을 놓고 여러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14일(현지시간) 이란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 사이 무려 360여기의 드론과 탄도·순항 미사일을 날려보냈지만 이 중 99%를 요격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란은 이번에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등 주요 도시를 공습할 때 동원하는 드론·미사일 수의 거의 세배를 한번에 쏟아부은 셈이다.

이란은 자국에서 1천㎞ 이상 떨어진 이스라엘을 공격하는데 자국제 샤헤드 드론 170대를 사용했다고 한다.

이 중 대부분은 프로펠러 엔진이 달려 이스라엘에 닿는데 6시간이나 걸리는 구형의 샤헤드-136이었고, 일부는 제트 엔진이 탑재돼 3배 이상 빠르게 움직이는 샤헤드 238이었으나 이스라엘 영공에 닿지 못한 채 모두 격추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은 이에 더해 순항 미사일 30발과 탄도 미사일 120여발도 함께 발사했다고 이스라엘군은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이란이 사용한 순항 미사일이 최근 개발된 파베-351(Paveh-351)로 추정되며 발사 후 이스라엘에 도착하는데는 최소 2시간이 걸린다고 보도했다.

최고 속도가 음속의 몇 배에 이르는 탄도 미사일은 이보다 훨씬 빨라서 불과 15분이면 이스라엘내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다.

반면 이란은 미사일과 드론 대부분이 요격당했음에도 이번 공격이 '성공적'이었다고 자평했으며, 일각에서는 이란이 이번 공격으로 과거보다 정교해진 미사일 기술력을 과시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모하마드 호세인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공격 이후 이번 작전이 성공적이었으며 추가 공격은 필요하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란 현지 신문들은 15일 오전 1면 기사에서 "이란이 이스라엘에 지옥문을 열어줬다", "텔아비브가 공포에 떤 밤", "예루살렘에서 역사를 만들었다"고 보도하며 여론전을 펼쳤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그러나 대대적인 미사일 공격에도 이스라엘에 실질적인 피해를 사실상 거의 입히지 못했다는 점은 이란 입장에서는 실망스러운 결과일 수 있다는 분석도 있다.

이란은 이번 공격에서 다수의 드론으로 이스라엘 방공망을 과부하시킨 뒤 미사일로 최대한의 피해를 주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

영국 싱크탱크 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의 시다르스 카우샬 연구원은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공격의 규모를 볼 때 이건 경고성 조처가 아니라 실질적 피해를 주려고 계획된 것"이라고 진단했다.

불과 5년 전인 2019년 사우디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탈황·정제 시설인 아브카이크 단지와 인근 쿠라이스 유전은 20∼30기의 자폭 드론과 미사일 공격조차 버티지 못한 채 가동이 중단된 바 있다.

그런데 그 10배가 넘는 규모의 공격에도 이스라엘이 별다른 피해를 보지 않았다는 건 이란에 상당히 곤혹스러운 결과일 것이라고 카우샬 연구원은 지적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도 이번 공격으로 이란이 이스라엘의 방공 체계에 대해 더 잘 알게 됐을 것이라면서도 미사일 공격으로 이스라엘에 거의 타격을 주지 못한 점은 이란 입장에서 실망스러운 결과일 가능성이 있다고 짚었다.

이런 가운데 아이언돔을 비롯한 이스라엘의 다층 방공체계 외에도 확전을 꺼린 이란이 공격 전 충분한 시간을 줬다는 점도 이스라엘이 이란의 공격 대부분을 막아낸 원인으로 꼽힌다.

이스라엘은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했고 이로 인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고위급 지휘관 등 12명이 숨졌는데, 이란은 12일 만에 보복에 나섰다.

이 기간 미국과 영국은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에 대응할 군사자산을 추가로 투입했고, 결국 미국 단독으로만 드론 70기와 미사일 3기를 격추했다.

이를 두고 이란이 이스라엘에 대비할 시간을 충분히 줌으로써 확전 방지를 위한 수위 조절을 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우리는 이번 작전을 처벌의 수위까지만 수행하고자 했다"며 확전을 원치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란이 방공 체계가 잘 갖춰진 이스라엘 내 군사시설 등만을 겨냥해 드론과 미사일을 날린 것도 격추 비율이 높았던 배경일 수 있다.

한편 이스라엘은 이번 공격을 막아내는데 적지 않은 비용을 지출했을 것으로 추산된다.

림 아미나크 전 이스라엘 참모총장 재무보좌관은 현지 매체 와이넷(Ynet) 인터뷰에서 이스라엘군 대공미사일인 애로우는 한발당 350만 달러(약 48억원), 다윗의 물매는 100만 달러(약 13억8천만원)이 든다면서 100발이 넘는 이란의 순항·탄도 미사일을 잡아내는데 쓴 대공미사일과 여타 비용이 "40∼50억 세켈(약 1조5천억원∼1조8천억원)에 이를 수 있다"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NYYIn6dr2wc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