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경매 나온 오타니 "42번" 유니폼…입찰 예상가 1억원 훌쩍 넘어

연합뉴스 입력 04.11.2024 09:17 AM 조회 1,406
오타니의 '등번호 42번' 사인 유니폼[SCP 옥션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오타니 쇼헤이(29·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초의 흑인 선수인 재키 로빈슨을 기리기 위한 날인 '재키 로빈슨 데이'에 입은 유니폼이 경매에 나왔다.

미국 스포츠·연예 종합 매체 TMZ 스포츠는 10일(현지시간) 경매에 나온 오타니의 해당 유니폼이 10만 달러(약 1억3천600만원) 정도에 낙찰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매년 4월 16일을 '재키 로빈슨 데이'로 지정해 모든 선수가 현재 MLB 전 구단 영구 결번으로 지정된 '등번호 42'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뛰도록 한다.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에서 등번호 17을 달고, 올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로 이적해서도 17번을 지킨 오타니의 '등번호 42' 유니폼은 희소성을 인정받을 수밖에 없다.

매체는 "경매 마감일까지 3일 남은 현재는 3만9천 달러가 최고 입찰가이지만, 오타니의 홈런 숫자만큼이나 입찰 금액이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장담했다.

이번 경매는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스포츠 전문 경매 업체인 'SCP 옥션'에서 진행한다.

현재 SCP 옥션에서는 오타니가 지난해 6월 24일 콜로라도 로키스전에서 때린 '미일 통한 200호 홈런' 공도 매물로 올라와 있다.

이 공의 현재 입찰가는 약 1만9천 달러(약 2천600만원)다.



지난해 재키 로빈슨 데이에 등번호 42번을 달고 뛴 오타니 쇼헤이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