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정차명령 중 41초간 '96발' 총쏜 경찰.. 위법성 여부 조사

전예지 기자 입력 04.10.2024 11:29 AM 수정 04.10.2024 01:34 PM 조회 4,598
시카고에서 경찰이 한 운전자에게 약 40초 동안 거의 100발의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건은 지난 달(3월)21일 시카고 가필드 팍 인근에서 발생했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서 경찰관은 흰색 차량에 정지명령을 내린 뒤 운전자에게 다가가 창문을 내릴 것을 지시했다.

운전자는 창문을 내리려다 이내 다시 올렸고, 경찰관이 운전석 문 손잡이를 당기며 문을 열라고 외치자 노력중이라고 답했다.

이 과정에서 약 5명의 경찰관은 해당 차량을 둘러싸고 총기를 겨눴다.

이들 중 일부는 유니폼이 아닌 사복을 입고 있었고, 일부는 ‘경찰’이라고 적힌 조끼를 착용한 모습이다.

몇 초 뒤 총소리가 울리더니 수십 발의 총성이 연이어 울리기 시작했다.

끝내 운전자는 피를 흘리며 차량 밖으로 나왔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숨진 운전자는 올해 26살 덱스터리드로 확인됐다.

경찰 위법행위를 조사하는 독립 수사기관 COPA에 따르면 당시 경찰은 안전벨트 미착용을 이유로 정지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COPA는 영상과 보고서를 검토한 결과, 리드가 먼저 총격을 가해 경찰관을 공격했고 이에 다른 경찰관 4명이 대응사격으로 41초 간 96발의 총을 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총격전으로 인해 리드가 사망했고 경찰관 1 명이 손목에 부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다만 CNN 은 자체적으로 영상을 검토했으나 누가 처음 총격을 가했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리드의 가족과 변호인 측은 사복 경찰관들이 리드에게 신분을 명확히 알리지 않았다는 점과 안전벨트 미착용 운전자를 향해 총기를 겨눴다는 점 등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COPA는 계속해서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 3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ksepdy 1달 전
    참 숨막힌다 하는짓이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Wewatchu 1달 전 수정됨
    악마 트럼프가 이민자들은 개라고 하니까 무능한 짭새들이 개 인줄 착각한거 아닌가? 미국 34년 넘게 살고 있는데 살면서 느끼는게 점점 젓같아 지는걸 느낀다. 하루가 멀다하고 총격살인, 모이기만 하면 폭력, 강도, 절도에 부패한 정치인들은 호화생활을 누리는데 왜 죽도록 일하고 세금내는 시민들은 늘 무자비한 공권력의 두려움에 떨고 사는지............이런 개 젓 같은 나라를 악마 트럼프가 만들었다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썩은사회 1달 전
    쟤넨 말을 잘 못알아먹는경우가 많아요 자랄때 집에 가장이 없는 경우가 많아서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