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이 악문 류현진, 불펜서 투구 훈련…재기할 수 있을까

연합뉴스 입력 04.09.2024 09:07 AM 조회 1,001
불펜 투구 안 하는 류현진, 50%의 힘으로 20구 감각 조율
11일 두산전 앞두고 재점검…제구 문제 극복할까
불펜에서 투구하는 류현진
한화 이글스 류현진이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방문 경기를 앞두고 불펜에서 투구 훈련을 하고 있다.


프로야구 투수들은 보통 5일 혹은 6일 간격으로 선발 등판해 100구 전후의 공을 던진다.

선발 투수들은 등판 일정 사이에 불펜에서 공을 던지며 뭉친 어깨를 풀고 다음 선발 일정을 준비한다.

이 루틴은 국내 프로야구뿐만 아니라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일본 프로야구 등 대부분의 프로리그 선발 투수들이 따른다.

반면, 이 루틴을 지키지 않는 투수도 있다. 한화 이글스의 류현진(37)이 대표적이다.

그는 프로 데뷔 초부터 불펜 투구를 하지 않았다.

등판 간격 사이에 공을 던지면 오히려 컨디션이 떨어진다는 이유 때문이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뛸 때도 그랬다.

류현진은 과거 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소속 시절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다는 것 때문에 현지 언론들로부터 조명을 받기도 했다.

류현진이 불펜에서 공을 던지는 모습은 찾아보기 어렵다.

그러나 류현진은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를 앞두고 불펜에 섰다.

그리고 박승민 투수 코치가 보는 앞에서 약 20개의 공을 던졌다.

직구, 컷패스트볼, 체인지업 등 다양한 공을 던졌다.

지난 겨울 한화로 복귀한 류현진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고전하고 있다.

그는 지난 달 23일 LG 트윈스와 복귀 후 첫 경기에서 3⅔이닝 6피안타 3볼넷 5실점(2자책점)으로 부진했고 3월 29일 kt wiz와 두 번째 경기에선 6이닝 무사사구 8피안타 9탈삼진 2실점 했다.

그리고 이달 5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서 4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지다가 5회에 무려 7연속 안타를 내주며 와르르 무너졌다.

그는 4⅓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2탈삼진 9실점 했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8.36으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세 경기 모두 70구까지는 호투했으나 70구 이후 급격한 체력 문제와 제구 문제를 노출하며 소나기 안타를 얻어맞았다.

상대 팀들은 류현진의 약점을 찾은 듯 거의 같은 작전으로 공략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답답한 마음을 추스르고 선발 투구 이틀 만에 불펜 마운드에 올랐다.

그리고 주변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투구 훈련을 소화했다.

한화 내부에선 류현진의 투구 훈련에 관해 큰 의미를 부여하진 않았다.

박승민 한화 투수 코치는 "류현진이 한 훈련은 '쇼트 사이드'라는 훈련으로 모든 힘을 다해 던지는 불펜 투구와는 다르다"라며 "컨디션과 상황에 따라 선수들은 쇼트 사이드 훈련을 자발적으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 류현진은 약 50% 정도의 힘으로 공을 던졌다"라며 "투구 감각을 이어가기 위한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키움전 난타 이후 몸과 마음을 추스른 류현진은 11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두산과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