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7대 주력산업-반도체 업계 "AI 반도체 협업"…정부도 지원

연합뉴스 입력 04.02.2024 09:17 AM 조회 213
'AI 반도체 협업포럼 출범'…온디바이스 AI칩 개발비 50%까지 지원
갤럭시 AI로 달라진 일상…'S24 Hours' 무비 시리즈 공개

자동차, 전기전자 등 국내 7대 주력 산업 분야 기업과 설계(팹리스)에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에 이르는 반도체 생산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여 인공지능(AI) 반도체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협의체가 출범했다.

정부도 반도체 기업과 수요 기업 간 모범 협력 사례를 선정해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개발비의 50%까지 지원하는 등 업계의 협력을 측면 지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경기 성남시 반도체산업협회에서 국내 AI 반도체 분야 기업들과 AI 반도체가 필요한 수요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AI 반도체 협력 포럼' 출범식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포럼에는 오픈엣지테크놀로지 등 IP 기업, 딥엑스 등 팹리스 기업, 메모리 기업인 SK하이닉스, 파운드리 분야의 삼성전자, 원익IPS 등 소재·장비사, 하나마이크론 등 후공정사 등 AI 반도체 생태계 기업이 두루 참여했다.

수요 기업으로는 현대차, HD현대, 현대로보틱스, LG전자, 네이버, KT, 인바디, 한화시스템, LIG넥스원 등 7대 주력 산업 주요 기업들이 들어왔다.

포럼은 주력 산업 기업들과 국내 AI 반도체 기업 간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AI 반도체 생태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을 목적으로 출범했다.

포럼은 '수요-공급 분과'와 '설계-제조 분과'로 나뉘어 운영된다.

수요-공급 분과는 매월 한 차례 네트워킹 회의를 통해 7대 주력 산업별 AI 반도체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의 사업을 연계하고 시범 사업을 기획하는 업무를 맡는다.

분기에 한 차례 회의를 여는 설계-제조 분과는 기술 개발과 상용화 과정에서 설계 기업과 파운드리 기업 간의 구체적 협력 방안을 도출하는 역할을 할 계획이다.

정부도 수시 선정 평가를 거쳐 모범 사례를 선정,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 간 온디바이스 AI 반도체 제품 개발비의 50%까지 지원할 방침이다. 28㎚(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첨단 공장은 10억원까지, 28㎚ 이상 일반 공정은 5억원까지 지원한다.

또 시스템반도체 검증지원센터 구축 사업을 통해 올해 하반기부터 AI 반도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시험·검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온디바이스 등 AI가 전 산업으로 확산하면서 글로벌 기업의 AI 반도체 개발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우리 반도체 기업들에 기회가 열렸다"며 "정부는 AI 반도체 협력 포럼을 통한 기업 간 협력을 수요 연계, 인프라, 연구개발(R&D), 금융 등 기업 활동 전반에 걸쳐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