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위프트 동남아 독점공연 논란에 싱가포르총리 "적대행위 아냐"

김나연 기자 입력 03.04.2024 09:05 PM 조회 2,185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싱가포르 공연이 시작된 가운데 싱가포르 정부의 공연 보조금 지급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현지시간 5일 싱가포르 매체 CNA방송 등에 따르면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는 스위프트 동남아 독점 공연 유치 계약을 맺은 사실을 이날 시인했다.

그는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한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호주 특별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당국이 스위프트 측과 동남아에서는 싱가포르에서만 공연하도록 합의했다"며 매우 성공적인 협상이었으며, 이를 주변국에 대한 적대적인 행위로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월드투어를 진행 중인 스위프트는 2∼9일 싱가포르 국립경기장에서 6차례 공연한다. 

리셴룽 총리의 언급처럼 스위프트는 이번 월드투어 중 동남아에서는 싱가포르만 방문한다.

티켓 30만장이 매진됐으며, 티켓을 구하지 못한 팬들을 겨냥한 암표 판매와 사기 피해까지 속출하고 있다.

주변국에서 몰려든 팬들로 인해 항공과 호텔업계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앞서 세타 타위신 태국 총리는 스위프트 콘서트 동남아 독점권을 대가로 싱가포르 정부가 재정적으로 지원했다고 지난달 주장해 논란을 촉발했다.

이후 싱가포르 문화부와 관광청이 공연주최사 AEG와 협의해 보조금을 지급했다고 인정했지만, 당시 동남아 독점 공연 조건이 포함됐다고는 공개하지 않았다.

들썩이는 싱가포르를 보며 태국을 비롯해 필리핀, 인도네시아 등 주변국들은 아쉬움과 불만을 드러내 왔다.

싱가포르 정부가 스위프트 측에 지급한 금액을 놓고도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다.

세타 총리는 싱가포르 정부가 공연당 200만∼300만달러를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CNA방송은 6회 공연 전체에 대한 지원금 규모가 세타 총리가 언급한 회당 보조금에 가깝다고 보도했다.

싱가포르 정부도 떠도는 액수 규모는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에드윈 통 문화공동체청소년부 장관은 전날 의회에서온라인 등에서 보조금 규모에 대한 여러 추측이 나왔지만 실제로는 그만큼 높지 않다며 정확한 액수와 조건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스위프트 공연 유치로 인한 관광객 입국과 소비 등을 고려하면 싱가포르가 얻는 경제적 이익은 보조금 지급 규모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싱가포르에서는 스위프트의 공연을 두고 그의 가족사까지 조명되고 있다.

CNA방송은 스위프트의 외조부모가 1960년대 싱가포르로 이주했으며, 그의 어머니도 싱가포르에서 자랐다고 전했다.

스위프트는 지난 2일 공연에서 "싱가포르에 대한 이야기를 평생 들어왔다"며 이곳에 와서 공연하는 것이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