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단체전 우승

연합뉴스 입력 03.04.2024 09:52 AM 조회 162
왼쪽부터 박상원, 하한솔, 구본길, 도경동[대한펜싱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 펜싱 남자 사브르 대표팀이 국제펜싱연맹(FIE)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구본길(국민체육진흥공단), 하한솔(성남시청), 도경동(국군체육부대), 박상원(대전광역시청)이 출전한 대표팀은 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파도바에서 열린 남자 사브르 월드컵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오상욱(대전광역시청), 구본길,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 김준호(화성시청)가 오래 호흡을 맞추며 2020 도쿄 올림픽 금메달 등을 일궜던 남자 사브르 대표팀은 지난해 항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이후 변화의 시기를 겪고 있다.

김준호가 태극마크를 내려놨고 오상욱은 최근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는 등의 변수 속에 기존 멤버인 구본길이 맏형으로 중심을 잡는 역할을 하며 다양한 선수들을 단체전에 기용하고 있다.

2023-2024시즌 첫 번째 월드컵인 지난해 11월 알제리 알제 대회 때 구본길, 오상욱, 박상원, 하한솔이 나서서 은메달을 획득했고, 지난달 조지아 트빌리시 월드컵엔 구본길, 박상원, 도경동, 성현모(국군체육부대)가 출전해 우승을 합작했다.

이번엔 성현모 대신 하한솔이 복귀한 가운데 또 한 번 금메달을 수확해 파리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좋은 흐름을 이어갔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 16강전에서 조지아를 45-26으로 완파했고, 루마니아와의 8강전에선 45-44 신승을 거뒀다.

이어 준결승에서 프랑스를 45-42로 따돌린 한국은 미국과의 결승전에서 끌려다니다가 45-44 짜릿한 역전승으로 금메달을 완성했다.

한편 같은 기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여자 사브르 월드컵엔 윤지수, 전하영(이상 서울특별시청), 전은혜(인천광역시 중구청), 최세빈(전남도청)이 출전해 단체전 5위에 올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