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팔레스타인에 자유를"…주미 이스라엘 대사관앞 분신 미군 사망

연합뉴스 입력 02.26.2024 09:47 AM 조회 417
워싱턴DC 이스라엘대사관 근처 도로 통제하는 경찰[워싱턴 AFP=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워싱턴DC 소재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 및 이에 대한 미국의 지원에 항의해 분신했던 미군이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NBC 뉴스 등이 26일(현지시간) 군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사망한 군인은 미국 공군 소속의 에런 뷰슈널(25)로 알려졌다.

링크드인에 따르면 그는 텍사스 샌안토니오 소재 기지의 데브옵스(DevOps·소프트웨어의 개발 및 운영) 엔지니어였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그는 군복 차림으로 전날 오후 이스라엘 대사관 앞에서 분신하기 전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생중계한 영상을 통해 자신의 이름과 소속을 밝힌 뒤 "나는 더 이상 제노사이드(genocide·집단학살)의 공범이 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극단적 항의 행동을 하려고 하지만 이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식민 지배자(colonizer)들의 손에 당한 것을 생각하면 전혀 극단적이지 않다"라면서 "이것(팔레스타인 상황)은 우리 지배 계층이 정상이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팔레스타인에게 자유를"이라고 외치면서 분신했으며 1분 정도 뒤에 경찰과 보안 요원들이 불을 껐으나 심각한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