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성난 사람들" 美제작자조합 TV시리즈 부문 최우수상(종합)

연합뉴스 입력 02.26.2024 09:14 AM 조회 801
배우조합 TV부문 남우주연상 하루만에 또 수상 행진
드라마 '성난 사람들'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계 감독과 배우들이 활약한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원제 BEEF)이 25일(현지시간) 미국제작자조합(PGA)이 수여하는 TV미니시리즈 부문 최우수 제작자상을 받았다.

AP통신에 따르면 '성난 사람들'은 이날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 레이돌비볼룸에서 열린 PGA 시상식에서 경쟁작들을 제치고 최우수상을 받았다.

PGA 작품상은 매년 가장 높은 완성도로 제작된 영화, TV 시리즈,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의 제작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미국감독조합(DGA)의 감독상, 미국배우조합(SAG)의 배우상 등과 함께 오스카 수상작을 예측하는 지표로도 쓰인다.

'성난 사람들'은 전날에는 SAG TV 부문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30회 SAG 시상식에서 스티븐 연은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스티븐 연은 SAG 수상으로 지난달 골든글로브 시상식과 에미상 시상식,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 이어 올해 미국 주요 시상식 4개의 TV 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모두 석권했다.

'성난 사람들'은 한국계 이성진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고 스티브 연 등 한국계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 작품으로, 운전 도중 벌어진 사소한 시비에서 시작한 주인공 대니와 에이미의 갈등이 극단적인 싸움으로 치닫는 과정을 담았다.

10부작인 이 드라마는 지난해 4월 공개된 직후 넷플릭스 시청 시간 10위 안에 5주 연속 이름을 올리며 흥행했다.

작품의 완성도와 배우들의 연기력이 호평받으면서 앞서 방송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의 작품상과 남·여 주연상 등 8개 상을 싹쓸이한 것을 비롯해 골든글로브 3관왕, 크리틱스초이스 4관왕을 차지했다.

PGA 영화 부문 최우수상은 '오펜하이머', 애니메이션 최우수상은 '스파이더맨: 어크로스 유니버스', TV코미디시리즈 최우수상은 '더 베어'가 받았다.

다큐멘터리 최우수상은 '아메리칸 심포니'가 받았고, 공로상은 마틴 스코세이지에게 돌아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