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 잇단 사고에 '무인 자율주행' 로보택시 운행 확대에 제동

전예지 기자 입력 02.23.2024 01:13 PM 수정 02.23.2024 01:16 PM 조회 4,130
자율주행 로보택시로 인한 사고가 잇따르자 구글 웨이모의 운행 확대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CA주 공공요금위원회(CPUC)는 최근 자율주행 택시에 대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웨이모가 신청한 운행 서비스 확장 신청을 오는 6월 19일 까지 보류한다고 밝혔다.

웨이모는 현재 샌프란시스코와 LA 등 일부 지역에서 실제 무인 로보택시를 운행하고 있다. 

이 서비스 운행 지역을 확대하려고 신청했으나 승인이 미뤄진 것이다.

주 공공요금위원회의 이같은 결정은 최근 자율주행 로보택시에 대한 우려와 불신이 커지는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나온다.

제너럴모터스(GM) 자회사 크루즈는 지난해(2023년) 긴급 출동 중이던 소방차와 충돌했고 시내 교차로에서는 한 여성에 중상을 입히는 등의 사고를 내면서 운행 허가가 취소됐다.

웨이모 역시 지난 6일 사거리 교차로에서 트럭을 뒤따라가던 자전거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충돌하는 사고를 냈고, 지난 8일에는 USC 캠퍼스를 빠져나오다 때마침 닫히는 문을 들이받기도 했다.

지난 10일에는 샌프란시스코 차이나타운에서 웨이모 차량 1대가 방화로 불에 타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