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잇단 구설에 입장 낸 임창정…"문제 된 친구와 연락 끊겨"

연합뉴스 입력 02.23.2024 09:37 AM 수정 02.23.2024 04:08 PM 조회 3,701
임창정

가수 임창정이 작년 2월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세 번째 미니음반 '멍청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타이틀 곡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가수 임창정이 차린 미용실이 최근 100여 명에게 회원권을 팔아넘기고 폐업했다는 이른바 '먹튀' 의혹에 대해 소속사가 해명에 나섰다.

임창정의 소속사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는 23일 "보도된 분당 미용실은 2014년 임창정이 고향 친구를 돕기 위해 전액 투자하면서 오픈했다"며 "하지만 방향이 맞지 않아 오픈 몇 개월 뒤 투자한 금액을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임창정은 그 친구와 지금까지도 연락이 끊긴 상태"라며 "본인의 사진 등 초상권이 도용돼 영업이 이어져 온 사실 또한 알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한 매체에서는 임창정이 차린 미용실이 고객 100여명에게 회원권을 팔아넘긴 뒤 곧바로 폐업 신고를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지난 21일에는 같은 매체가 임창정의 이름이 붙은 연기학원이 광고 촬영 후 배우들에게 출연료를 지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보도하기도 했다.

당시 임창정 측은 이에 대해서도 "예스아이엠아카데미 연기학원은 예스아이엠 엔터테인먼트나 임창정과 전혀 상관없는 회사"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소속사는 "아카데미에 이어 이번 미용실 사건까지 연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실망은 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