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네이버 "사우디판 CES" 대거 출동…각세종·1784 현지 선보여

연합뉴스 입력 02.21.2024 09:23 AM 조회 204
애플·메타 인근에 부스 설치…AI·클라우드·로봇 등 첨단 기술 전시
네이버 LEAP 부스 조감도[네이버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네이버와 계열사들이 '사우디아라비아판 CES(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로 불리는 LEAP(리프) 전시회에 참가해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기술력을 선보인다.

21일 IC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다음 달 4일부터 7일(현지 시각)까지 나흘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진행되는 LEAP 전시회에 참가해 다양한 글로벌 비즈니스와 기술력을 알릴 계획이다.

사우디 최대 기술 박람회인 LEAP은 사우디 정보통신기술부(MCIT)가 주관하는 행사로, 2022년 첫 개최돼 올해로 3회차를 맞았다. 지난해 LEAP에는 전 세계 183개국에서 17만 명 이상이 방문했다. 이는 CES(151개국·11만여 명), MWC(202개국·9만여 명)를 능가하는 수준이다.

'새로운 세계로(Into New World)'라는 테마로 열리는 LEAP 2024 참가 기업은 MS, AWS, 구글, 화웨이, 아람코 등 1천800여곳에 달한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보통신기술부 장관 등 1천 명 이상의 고위 인사들이 참여하며 아르빈드 크리슈나 IBM 회장, 안토니오 네리 HPE CEO 등이 연사로 나선다.

네이버 측에서는 채선주 ESG(환경·사회·기업지배)·대외정책 대표와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하정우 네이버 퓨처 AI센터장 겸 네이버클라우드 AI이노베이션센터장,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등 고위 관계자가 총출동한다. 석 대표는 행사 이틀째인 다음 달 5일 LEAP 키노트를 맡아 발표도 진행한다.

네이버는 지난 해 10월 테크 컨버전스(기술 융합) 빌딩인 제2 사옥 '1784'를 방문한 압둘라 알스와하 사우디 정보통신기술부 장관의 초청으로 LEAP에 참가한다. 압둘라 알스와화 장관은 당시 AI 및 디지털 트윈(가상모형) 등 첨단 기술을 직접 체험하고 네이버와 다양한 협력 가능성을 논의했다.

네이버는 전시회 기간 '글로벌 기술 융합 기업(Global Tech Convergence Company)'이라는 콘셉트 아래 부스를 마련하고 증강현실(AR) 콘텐츠를 활용해 로봇과 함께하는 첨단 데이터센터 '각 세종' 등 기술력에 대한 소개 공간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자국 검색 시장을 지킨 검색 서비스를 포함해 전 세계인들이 활용 중인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를 관람객들에게 선보인다. AI, 로보틱스, 클라우드, 1784 등 자사가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도 적극 알릴 방침이다.

네이버 부스는 LEAP의 메인 전시관으로, 구글, 알리바바, MS, IBM, AWS 등 글로벌 테크 기업들이 있는 빅테크관에 위치한다. 팀 네이버 부스 인근에는 애플과 메타(구 페이스북) 부스도 위치해 이들 기업과 참가자들의 시선 끌기 경쟁을 벌일 예정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