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그룹 첫 전기차 전용 광명2공장 시험가동…"본격 전동화"

연합뉴스 입력 02.21.2024 09:23 AM 조회 171
기아, EV3 일부 조립품 생산 관측…올해 6월부터 양산 계획
내년 초엔 EV4 생산…현대차, 미국·울산 전기차 전용공장 건설중
기아 전기차 라인업[연합뉴스 자료사진]


현대차그룹이 첫 전기차 전용공장인 오토랜드 광명 2공장에서 시험 가동을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계기로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전환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000270]는 최근 광명 2공장에서 소형 전기차 EV3 생산을 위한 실질적인 시험가동에 돌입했다.

이로써 지난해 6월 설비 교체와 개조로 가동을 멈췄던 광명 2공장은 8개월 만에 전기차 전용공장으로 탈바꿈해 가동을 개시했다.

기아는 작년 말 설비 공사를 모두 마쳤으며, EV3 생산라인을 가동해 일부 조립품도 제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험 가동에 들어간 광명 2공장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그룹 신년회가 개최된 곳이기도 하다.

정 회장은 당시 신년사에서 "이곳에서 출발해 울산과 미국, 글로벌로 이어지게 될 전동화의 혁신이 진심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업계는 현대차그룹이 광명 2공장 가동을 계기로 사실상 전기차 전용공장의 시대를 열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올해 EV3에 이어 내년 초에는 준중형 전기 세단인 EV4가 광명 공장에서 양산되고, 올해 10월 미국 조지아주의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에서는 아이오닉 5 등의 현대차 전기차가 생산된다.

여기에 기아는 오토랜드 화성에 짓고 있는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전용공장에서 내년부터 PV5를 양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동화 모델인 PV5는 기아가 내놓을 첫 중형급 PBV이다.

작년 11월 착공한 현대차 울산 전기차 전용공장에서도 2026년부터 양산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 공장에서는 제네시스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생산된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싱가포르에 미래 모빌리티를 연구하고 생산, 실증하는 신개념 '스마트 도심형 모빌리티 허브'인 현대차그룹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를 구축한 상태다. 이곳에선 아이오닉5와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만들어 일부는 실험적으로 운용하는 중이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작년 말 기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와 기아의 전기차 누적 판매대수는 153만8천689대로 집계됐다. 이들 전기차는 전기차 전용공장이 아닌 내연기관차도 함께 만드는 다른 국내외 공장에서 생산됐다.

이에 따라 광명 공장 등 전기차 전용 공장에서 양산이 본격화하면 각 지역의 생산 물량에서 일부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