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클롭 리버풀 감독 "조타, 무릎 부상으로 수개월 결장 예상"

연합뉴스 입력 02.21.2024 09:16 AM 조회 153
미드필더 존스도 발목 인대 다쳐 전열 이탈
첼시와 카라바오컵 결승 및 EPL 1위 수성에도 타격
들것에 실린 조타[로이터=연합뉴스]


경기 중 무릎을 다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의 공격수 디오구 조타가 복귀까지 수개월이 걸릴 거로 예상된다.

20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에 따르면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조타가 (회복까지) 명백하게 수개월은 소요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클롭 감독은 조타가 시즌이 끝나기 전에는 복귀해 오는 6월로 예정된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엔 나설 수 있을 거로 내다봤다.

조타는 지난 17일 영국 브렌트퍼드의 지테크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EPL 25라운드 브렌트퍼드와 원정 경기에서 전반 40분 경합 상황 중 상대 선수에게 깔려 무릎 쪽 통증을 호소했고, 이내 들것에 실려 나갔다.

리버풀은 당장 26일 0시 카라바오컵 우승컵을 놓고 첼시와 맞붙는다.

올 시즌 EPL 19경기에서 9골을 넣은 조타의 빈자리가 클 수밖에 없다.

게다가 클롭 감독은 미드필더 커티스 존스 역시 발목 인대를 다쳤다고 밝혔다. 



위르겐 클롭 감독 [AP=연합뉴스]



주전 선수가 연이어 쓰러지며 부상 병동이 된 리버풀(잉글랜드)의 리그 1위 수성 계획에도 차질이 생겼다.

리버풀은 골키퍼 알리송이 훈련 중 근육에 이상을 느껴 브렌트퍼드전에서 빠졌고, 수비수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도 무릎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미드필더 도미니크 소보슬러이와 티아고 알칸타라도 근육 부상 중이고, 조엘 마티프는 십자인대 파열로 지난해 12월부터 결장했다.

그나마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경기 도중 다리 근육을 다쳤던 무함마드 살라흐가 브렌트퍼드전에서 복귀하자마자 득점포를 쏜 게 위안거리다.

리버풀은 현재 승점 57로 EPL 1위에 올라 있지만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6), 3위 아스널(승점 55)에 맹추격을 당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