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JP모건 "미국 경기둔화가 기업실적에 영향".. 증시 위태

김나연 기자 입력 12.05.2023 01:55 AM 조회 2,701
월가가 대체로 내년에 주가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는 것과 달리 JP모건은 비관하는 목소리를 계속해서 내고 있다.

오늘(5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JP모건의 라코스-부자스 애널리스트는 가격 결정력이 떨어져 기업 이윤을 위협하는 가운데 경기 둔화가 기업의 이익을 압박할 것으로 예상돼 내년 증시가 위험하다고 말했다.

라코스-부자스 애널리스트는 주식시장은 사실상 연착륙에 가격이 책정돼 있고 많은 사람이 '골디락스(이상적인 경제 상황)'를 부르고 있다면서하지만 비현실적이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헤지(hedge·위험 분산) 역할을 할 수 있는 유틸리티 관련주 등 방어적인 주식을 사라고 권했다.

JP모건은 내년 미 기업의 주당순이익(EPS) 증가율이 2~3%에 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JP모건은 어제(4일) 4,569.78에 마감한 S&P500지수가 내년 연말 4,200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반면에 JP모건의 경쟁사 대다수는 내년 증시를 낙관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마이크 윌슨 애널리스트는 EPS가 7% 늘어난 229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면서 증시도 호조를 보일 것으로 관측했다.

BMO캐피털마켓은 이보다 훨씬 낙관적으로, 내년 EPS가 250달러까지 갈 것으로 예측한 뒤 내년 연말 S&P500 목표치를 5,100으로 제시했다.

올해 4분기 실적 전망치가 내려가고 있지만, 증시에는 악재가 되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경제 매체 야후파이낸스에 따르면 정보 제공업체 팩트셋은 지난달 30일 S&P500지수 편입 종목들의 EPS가 두 달 전보다 5% 하락했을 것으로 관측했다. 

지난 10년간 평균의 두 배에 육박한다는 것으로, 기존 전망치보다 하향한 것이다.

내년 EPS는 분기별로 점차 개선돼 한해 전체로는 0.5% 하락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데이터트렉리서치의 니콜라스 콜라스·제시카 레이브 공동창업자는 증시 전망이 긍정적이라 월가는 이번 분기 부정적 전망치 수정이 내년 실적에 대해 늘어나는 신뢰보다 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