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서울의 봄" 평일에도 34만명 동원…신작 물리치고 압도적 1위

연합뉴스 입력 11.30.2023 09:10 AM 조회 2,920
임수정 주연 로코 '싱글 인 서울'·고레에다 신작 '괴물' 2·3위
영화 '서울의 봄' 포스터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극장가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김성수 감독의 '서울의 봄'이 평일에도 30만명이 훌쩍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신작들의 도전을 물리쳤다.

30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전날 34만6천여 명(매출액 점유율 72.3%)을 동원해 박스오피스 정상을 수성했다.

'서울의 봄' 평일 관객 수로는 최다 수치다. 전날이 영화 티켓 요금을 할인받을 수 있는 '문화가 있는 날'이었던 점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서울의 봄' 누적 관객 수는 271만여 명으로, 이르면 이날 오후 300만 관객 돌파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12·12 군사반란을 소재로 한 이 영화는 정권을 탈취하려는 보안사령관 전두광(황정민 분)과 그에 맞서 서울을 지키려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정우성)의 숨 막히는 9시간을 그렸다.

새로 개봉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 '싱글 인 서울'은 5만1천여 명(10.8%)을 모아 2위로 출발했다.

박범수 감독이 연출한 이 영화는 혼자가 좋은 남자 영호와 혼자는 싫은 여자 현진이 독신 생활에 관한 책을 만들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임수정과 이동욱이 주연했다.

같은 날 개봉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괴물'은 2만5천여 명(5.3%)을 극장으로 불러들여 3위였다.

칸국제영화제 각본상 수상작인 이 작품은 일본의 작은 마을에 사는 두 초등학생 소년이 태풍이 몰아치는 날을 전후해 겪는 이야기로, 아동 성소수자 문제를 주요 소재로 삼았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