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줄줄 녹는 남극 해빙…올겨울 면적 역대 최소치

연합뉴스 입력 09.26.2023 09:14 AM 수정 09.26.2023 10:13 AM 조회 642
남극 해빙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겨울철 남극 해빙(바닷물이 얼어서 생긴 얼음)이 역대 최소 수준을 기록했다고 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NSIDC은 올겨울 남극 해빙 면적은 지난 10일 1천696만㎢로, 올해 최대치일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이는 1979년 위성 관측이 시작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로, 기존 최저치인 1986년 겨울보다 약 100만㎢나 적다.

다만 이번에 발표된 수치는 예비치로, 올겨울 기후 상태에 따라 얼음 면적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NSIDC는 올해 얼음 상태의 추정 원인, 특징 등을 포함해 전체 분석을 10월 초 공식 발표할 계획이다.

NSIDC 전문가들은 기후변화가 남극 해빙 감소를 가속화하고 있다며, 해빙 위에서 알을 낳고 새끼를 기르는 펭귄과 같은 동물들에게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해빙이 줄면 다시 기후변화를 악화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해빙은 태양의 빛 에너지를 대기로 반사하고 인근 물 온도를 식혀주는 등 지구 온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해빙이 사라지면 바다는 더 많은 빛을 흡수하고 따듯해진 바다는 더 많은 얼음을 녹이는 악순환이 벌어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남반구 해빙은 겨울이 끝나가는 9월에 최고조에 달한다. 여름이 끝나가는 2∼3월에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여름철 남극 해빙 면적도 올 2월에 최저치를 기록해 2022년에 세운 종전 기록을 깼다.

 

올 9월 10일 측정된 남극 해빙 면적[미국 국립빙설자료센터(NSIDC) 홈페이지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